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중국 "미중 양국이 평등한 협상해야"

뉴스듣기


아시아/호주

    중국 "미중 양국이 평등한 협상해야"

    뉴스듣기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조만간 열릴 미중 정상회담에서 중국과의 무역 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관세율을 높이고, 추가 관세를 물리겠다고 압박한데 대해 중국 외교부는 양국이 평등한 협상을 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나섰다.

    겅솽 외교부 대변인은 27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와 관련한 질문에 "중미 경제무역 협력의 본질은 호혜 공영이라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은 평등, 성실의 기초 위에 담판과 협상을 통해 경제무역 문제를 해결하는 동시에 합법적인 권익을 결연히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트럼프 대통령이 전화 통화에서 중미 관계와 공동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고, 중미 경제무역 문제와 관련해 양측 모두 받아들일 방안을 논의하자고 했다"고 전했다.

    겅솽 대변인은 "현재 양국 경제 대표단이 접촉하고 있으며 중미 정상회담이 조만간 열릴 것"이라면서 "미국이 중국과 같은 방향을 향해 가고 양국 정상의 통화에서 나온 공동 인식에 따라 이번 정상회담이 적극적인 성과를 거두길 바란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미중정상 간 무역분쟁의 타결 가능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럴 수 있다고 본다"면서도 합의가 안되면 내년 1월부터 중국산 수입품 2천억 달러어치에 대한 관세율을 25%로 올리고, 2,670억 달러어치에 대해 추가로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은 다음달 1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서 별도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