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폼페이오 "비핵화-남북관계 나란히 가야"…워킹그룹은 "남북 철도공동조사 강력 지지"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폼페이오 "비핵화-남북관계 나란히 가야"…워킹그룹은 "남북 철도공동조사 강력 지지"

    • 2018-11-21 15:18
    뉴스듣기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황진환 기자/자료사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 문제가 남북관계 진전에 뒤처지지 않아야 한다”면서, 워킹그룹 출범은 한미 양국이 서로 다른 소리를 내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이 목적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20일(현지시간) 미 국무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한반도 평화와 북한 비핵화가 남북관계의 진전에 뒤처지지 않는다는 입장을 한국 측에 분명히했다”면서 “우리는 그것이 나란히 놓여 있는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나 한국이 서로 모르는 행동을 하거나 의견 표명, 생각을 제시할 기회를 갖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하는 것이 스티븐 비건 대표가 이끄는 워킹그룹의 목적”이라고 강조했다.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특별대표는 이날 첫 워킹그룹 회의를 열고 북핵외교와 비핵화, 제재 이행, 남북 협력 등에 대해 상호간 의견을 교환했다.

    또 미국 측은 "남북 철도 공동조사를 강력히 지지한다(strongly support)는 입장을 밝혔다"고 이도훈 본부장이 전했다. 남북철도 공동조사 문제에 미국이 제동을 걸지 않는다는 점을 직접 확인해 줬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미국의 지지 입장을 확인하기는 했지만 이날 워킹그룹 회의에서 남북철도연결 공동조사 문제가 완전히 매듭지어지지는 못했다. 아직까지 공동조사가 제재 위반인지 여부를 확인하는데는 기술적인 부분에 대한 협의가 좀 더 진행돼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워킹그룹 회의 내용에 정통한 정부 관계자는 "한미 간에 기술적 부분을 빼고 거의 다 (협의가) 됐다"면서 "본질적인 문제는 아니고 사소한 문제이지만 깔끔하게 넘어가기 위해 이야기 하는 것이고 확대해석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 정부는 연내에 남북 철도도로 연결 착공식을 하겠다는 입장"이라면서 "(기술적 문제 해결에 시일이) 많이 걸리지는 않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북측의 요청으로 돌연 연기된 북미 고위급 회담의 날짜는 북미 양측이 서로 논의는 하고 있으나 아직 확정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