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최대 정치 위기 몰린 이재명의 속내 "정면 돌파 하겠다"

뉴스듣기


사회 일반

    최대 정치 위기 몰린 이재명의 속내 "정면 돌파 하겠다"

    뉴스듣기

    재활용 박스 들고 나오며 여유 보인 이재명 "경기도정 성과로 정치공세에 답할 것"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혜경궁 김씨(@08__hkkim)' 실소유주 논란으로 정치적 위기를 맞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더 도정에 집중해 도정 성과로 저열한 정치공세에 답하겠다"고 밝히며 정면돌파 의지를 내비쳤다.

    이 지사는 19일 오전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저열한 정치공세의 목표는 이재명으로 하여금 일을 못하게 하는 것"이라며 도정에 전념하겠다는 뜻을 거듭 밝혔다.

    이 지사의 이같은 발언은 경찰 수사를 정치적 편파 수사 프레임으로 규정함으로써 자신이 정치 공세의 피해자로 비춰지길 바라는 의도로 풀이된다.

    아울러 이 지사는 "결정적 증거는 없다"고 주장해온 만큼 법정에서 무혐의를 얻어내는 것과 동시에 '일 잘하는 정치인'이라는 이미지를 부각시켜 극적 반전을 노리겠다는 심산도 엿보인다.

    법조계에서도 트위터 본사가 혜경궁 김씨의 계정주를 직접 확인해 주지 않는 이상, 양쪽 다 간접증거만을 가지고 공방을 벌인다고 봤을 때는 이 지사가 좀 더 유리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 판사 출신 변호사는 "지금까지 나온 정황 증거들, 예를 들어 시간적인 근접성만 가지고 두 계정을 동일인이라고 속단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또 이날 입장발표에서 지난 주말내내 정치권을 달궜던 '사퇴' 요구에 대해서도 개의치 않는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 지사는 거취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뇌물을 받았다면 처벌을 받아야 하는 것이고, 죄를 지었으면 벌을 받는 게 당연하다"면서도 "무고한 사람에게 죄를 지으면 어떻게 하겠냐는 것은 프레임이고 가혹한 정치적 공격"이라고 일축했다.

    이어 이 지사는 "때리려면 이재명을 때리고 침을 뱉더라도 이재명에게 뱉어라"라며 "무고한 제 아내를 이 싸움에 끌어들이지 말아달라"며 모든 책임은 본인이 지고 가겠다는 뜻도 전했다.

    입장 발표에 앞서 이 지사는 자택에서 나오면서 재활용품을 담은 박스를 들고 나와 분리수거를 하는 등 취재진 앞에서도 미소를 지으며 평소와 다름없는 모습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주말과 휴일 이틀 동안 별다른 일정 없이 자택에 계속 머물러 있었던 부분에 대해선 "주말 동안 재판을 준비했다"고 짧게 답했다.

    한편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7개월여 수사 끝에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소유주는 김씨라고 결론짓고, 이날 김씨를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과 명예훼손 등 혐의 기소의견으로 수원지검에 송치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