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막혔던 금강 물길 여니…수질·생태계 살아났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막혔던 금강 물길 여니…수질·생태계 살아났다

    뉴스듣기

    4대강 중 처음으로 금강 보문 지난달 완전 개방
    수질·생태계·경관 등 모두 회복세 뚜렷…취수 우려도 문제없어

    금강 수계 완전 개방 전후의 세종보(위)와 공주보(아래)의 전경. 개방 전(왼쪽)과 개방 후(오른쪽) 경관 차이가 뚜렷하게 나타난다
    4대강 사업으로 막혀있던 금강의 물길이 완전히 열리면서 물 흐름이 대폭 개선된 사실이 확인됐다.

    환경부는 4대강 수계 중 처음으로 모든 보를 완전히 개방한 금강의 수질, 경관, 생태계 등 14개 분야를 관찰한 결과를 15일 공개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16일부터 31일까지 금강의 모든 보를 완전히 개방한 바 있다.

    관찰 결과 보 개방 이후 금강의 물 흐름은 체류시간이 크게 감소(40.0~76.5%)하고 유속이 큰 폭으로 증가(72%~222%)하는 등 대폭 개선된 것으로 확인됐다.

    환경부는 이처럼 수계 전 구간에서 유수성 구간이 회복되면서 수계 전체적으로 수질‧생태계‧경관변화 등에 기여했을 것으로 판단했다.

    조류(클로로필a)도 3개 보 완전 개방 이후 예년 같은 기간 대비 57~86% 감소했고, 조류 및 생물화학적산소요구량(BOD), 총인(T-P) 모두 예년에 비해 큰 폭으로 감소했다.

    생태계 역시 물 흐름이 빠른 곳에 서식하는 피라미, 돌마자, 흰수마자 등 유수성 어종은 증가한 반면 물 흐름이 느린 곳에 주로 서식하는 몰개, 참몰개, 붕어, 잉어, 배스, 블루길 등은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특히 완전 개방 기간 동안 금강 수계에서 물새류 비율이 미개방 보에 비해 2배 이상 높았다.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경관 역시 변화가 뚜렷했다.

    수위 저하로 모래톱 및 수변 생태 공간(9~89%)이 크게 늘었고, 습지와 웅덩이 등이 생기면서 다양한 물새류와 표범장지뱀, 맹꽁이, 삵, 수달과 같은 멸종위기 야생생물의 서식 환경이 개선됐다.

    우려됐던 취수장애는 금강 2개 취수장 모두 물 이용에 어려움이 없던 것으로 보고됐다.

    보 개방 수위 변동 보다 대체로 지하수위 변동 폭이 적었지만, 지하수를 많이 이용하는 백제보는 지하수위 변동 폭이 다소 컸다.

    보 본체 구조물에 대한 침하계, 경사계, 간극수압계 등 계측결과는 큰 변동 없이 기준치 이내로 확인됐다.

    이번 금강 수계 완전개방 기간 동안의 관찰(모니터링) 결과는 수계 및 보별 민‧관협의체 등 지역사회와 공유된다. 자세한 결과는 보 모니터링 종합정보 시스템(water.nier.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