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제유가, 11일 연속 하락 60달러선 붕괴…트럼프 "사우디, 바라건대 감산 않을것"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유럽/러시아

    국제유가, 11일 연속 하락 60달러선 붕괴…트럼프 "사우디, 바라건대 감산 않을것"

    뉴스듣기

    국제유가가 11거래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며 60달러 아래로 떨어졌다.

    BBC 등 외신에 따르면, 12일(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0.26달러 떨어진 59.9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60달러 선이 무너지며 11거래일 연속 하락한 것으로 이는 1984년 이후 34년 만에 최장 기록이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내년 1월물 북해산 브렌트유도 배럴당 1.14달러 하락한 69.04달러로 떨어졌다.

    이날 국제유가는 사우디아라비아가 감산 방침을 밝히면서 장중 반등세를 보이기도 했으나 다시 하락했다.

    미 달러화 강세와 뉴욕증시 하락, 사우디의 감산 방침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노골적 반대 등이 유가 하락 요인으로 작용한 것이란 분석이다.

    국제유가는 미국이 대이란 원유 제재의 예외조치를 인정한 데다, 미국의 원유 재고까지 증가하면서 지속 하락해 이른바 '약세장'에 진입한 상태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우디의 원유 감산 방침에 반대하며 유가가 더 낮아져야 한다고 압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바라건대, 사우디와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원유 생산을 줄이지 않을 것이다. 유가는 공급을 기반으로 훨씬 더 낮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칼리드 알팔리 사우디 산업에너지광물부 장관은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린 국제석유산업전시회(ADIPEC)에 참석해 산유국들은 지난달보다 하루 평균 100만 배럴은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알팔리 장관은 전날 열린 OPEC 회원국과 10개 비회원 주요 산유국 장관급 회의에서도 사우디는 다음 달부터 하루 50만 배럴 감산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