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기장 정관지역 상가 투자자들, 건설업체 조은D&C 대표 고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기장 정관지역 상가 투자자들, 건설업체 조은D&C 대표 고소

    뉴스듣기

    부산 기장군 정관지역 상권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 한 건설업체가 자금난으로 심각한 위기를 겪으며 지역 상권에 위기감이 돌고 있다. (부산CBS)
    부산 기장지역 상권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 한 건설업체가 자금난으로 심각한 위기를 겪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관련 투자자들이 업체 대표를 상대로 대규모 법적 대응에 나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부산 기장경찰서는 최근 지역의 유력 건설업체인 조은D&C와 관련한 고소·고발건이 잇따라 접수돼 내사를 벌이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조은D&C는 기장군 정관지역에만 대형 상가·오피스텔 건물 4개를 분양한 유력 건설업체다.

    하지만 최근 상가 수익이 급감하고 신규 건물 분양도 부진을 겪으면서 심각한 자금난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최근 4개월 동안 지역 전력 업체에 수억원 대 전기세를 체납해 지난 5일에는 운영 중인 한 상가 건물에 전력 공급이 끊기기도 했다.

    관할 지자체 등이 중재에 나서 전기세 납부 기한을 1주일 유예했지만, 지역 상권은 타격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위기감이 높아지자 조은D&C가 분양한 정관지역 상가·주거 건물 투자자 4명이 지난 2일 이 업체 대표 A씨를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이들은 고소장에서 A씨가 30%에 달하는 고수익을 미끼로 억대 투자를 유도해 모두 20억원 상당을 가로챘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경찰은 조은D&C 업체 직원 수십명의 고발장도 접수했다.

    고발장에는 현재 업체가 심각한 자금난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대표 A씨가 신규 투자자를 유치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고소·고발 내용의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며, 조만간 고소인 조사를 시작으로 수사를 본격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장경찰서 관계자는 "현재 해당 업체와 관련한 고소, 고발건이 이어져 이에 대한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으며 아직 정식 수사에 돌입한 것은 아니다"라며 "조만간 고소인 조사를 시작으로 양측의 입장을 듣는 등 수사를 본격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더 큰 문제는 이 같은 피해를 호소하는 투자자가 수백명에 달해 대규모 갈등으로 비화할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다.

    최근 사기 피해를 주장하는 투자자들은 최근 미해자 모임을 만들어 A씨에 대한 집단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

    이들은 A씨가 상가나 오피스텔을 분양받은 투자자들을 상대로 중도금을 재투자하면 30% 이상 고수익을 올리겠겠다며 투자금을 모으거나 분양 과정에서도 위험 없이 임대 수익을 보장하겠다며 투자자를 모집했다고 주장했다.

    피해자 모임 관계자는 피해를 주장하는 투자자는 800여명에 이르고 피해금액은 수백억원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A씨가 투자자들을 상대로 중도금을 재투자하면 35%의 고수익을 보장한다며 투자금을 모으는 등 사기 행각을 벌였다고 토로했다.

    피해자 모임 관계자는 "건설사가 신축 상가와 오피스텔 투자자들에게 중도금을 미리 투자하면 35%에 달하는 수익을 돌려주겠다며 개인 투자를 유도했다"며 "이 같은 수법에 속아 가족과 지인까지 동원해 투자한 피해자만 수백명에 달하고 피해 금액은 정확히 추산할 수도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조은D&C 관계자에게 입장을 들으려 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한편 피해자 모임은 다음 주 대규모 집회를 열고, 기장군청 등 관계기관이 나서 조은D&C가 신축한 건물 준공을 연기하고 사태 전말을 조사할 것을 촉구할 예정이라, 정관지역을 상권을 둘러싼 긴장감이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