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中진출 美기업 70% "생산시설 중국 밖 이전 검토"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아시아/호주

    中진출 美기업 70% "생산시설 중국 밖 이전 검토"

    • 2018-10-30 14:55
    뉴스듣기

    남중국 미국 상공회의소 219개 중국과 외국 기업 대상 조사 결과 美中 모두 투자위축 불가피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
    중국에 진출한 미국 기업 가운데 70% 정도가 생산시설을 중국 밖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홍콩의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남중국 미국 상공회의소(상의)가 최근 219개 중국과 외국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조사에 응한 미국 기업의 70%는 생산시설을 중국 밖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30일 보도했다.

    조사 대상 기업의 67%는 미국 내 투자를 축소하거나 지연하겠다고 밝혀 무역전쟁으로 인한 투자 위축 피해는 미국도 피해가기 힘들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 대상 기업의 절반가량은 중국과 미국 모두에서 비관세 장벽이 높아진 것을 체감한다고 답했으며 공무원들에 의한 감독과 규제 강화, 수출입 통관 절차의 지연 등을 주요 비관세 장벽으로 꼽았다.

    전체 조사 대상 기업의 72%는 부품 공급망을 중국 외부에 구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었으며 66%는 중국 내 투자를 축소하거나 지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사에 응한 중국과 외국 기업 대부분은 무역전쟁이 1년 이상 장기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조사 대상 기업의 절반 가량은 미국 기업이었고, 1/3은 중국 기업이었다.

    조사 대상 기업 가운데 무역 전쟁으로 인한 피해를 가장 크게 느끼는 분야는 제조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에 응한 제조업 기업 중 10%가량은 무역 전쟁으로 인한 피해가 2억5천만 달러(약 2천900억원) 이상이라고 답했으며 3분의 1가량의 기업은 무역 전쟁 피해가 100만 달러에서 5천만 달러 사이라고 답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