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BMW '차량화재 우려' 리콜 전 세계로 확대…160만대 추가

뉴스듣기


유럽/러시아

    BMW '차량화재 우려' 리콜 전 세계로 확대…160만대 추가

    뉴스듣기
    황진환 기자/자료사진

     

    독일 자동차업체 BMW가 차량화재 우려에 따른 리콜을 전 세계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AP, UPI 통신 등에 따르면, BMW는 화재를 초래할 수 있는 냉각수 누출 때문에 전 세계 160만대로 리콜 범위를 확대한다고 23일(현지시간) 밝혔다.

    BMW는 일부 디젤 자동차에서 냉각수가 배출량 감소 시스템의 일부인 배기가스 재순환 모듈에서 누출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누출액이 고온에서 그을음과 결합해 화재를 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리콜 대상은 2010년부터 2017년 사이에 제작된 4∼6기통 디젤엔진 장착 차량이다.

    BMW는 리콜의 대상이 되는 차량의 소유주와 접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한국에서 올해 들어 무려 40차례나 발생한 주행 중 화재 때문이다.

    독일 뮌헨에 본사를 둔 BMW는 한국에서 화재가 보고된 뒤 아시아와 유럽에서 이미 48만대에 리콜을 결정한 바 있다.

    미국과 캐나다에서는 5만4700대가량이 이번 리콜의 대상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BMW가 화재 우려를 이유로 리콜을 결정한 차량이 총 200만대를 넘어섰다.

    BMW는 문제가 된 배기가스 재순환 시스템을 점검하기 위한 캠페인을 벌이고 있으며 결함이 있는 부품을 모두 교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