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공군 "연합훈련 '비질런트 에이스' 한미가 협조해 결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방/외교

    공군 "연합훈련 '비질런트 에이스' 한미가 협조해 결정"

    뉴스듣기

    "공군 입장에서는 연합훈련 지속하는 것이 좋아"

    공군은 올해 12월로 예정된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에 대해 "한미 협의로 내실있게 시행하겠다"고 19일 밝혔다.

    공군작전사령부는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의 공군본부 국정감사 업무보고를 통해 "비질런트 에이스는 12월 첫째 주 예정"이라며 이같이 보고했다.

    이왕근 공군참모총장은 '올해 비질런트 에이스를 예정대로 하느냐'는 자유한국당 백승주 의원의 질의에 "한미가 협조해 결정할 계획"이라며 "아직 결정이 안 됐다. 다만, 연합훈련은 지속하는 것이 좋다고 공군 입장에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 5월 실시된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에 북한이 반발했던 것을 감안하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남북 및 북미대화 상황에 따라 비질런트 에이스가 연기될 가능성도 있다.

    공군에 따르면 2016년 비질런트 에이스에는 우리측 70여 대와 미국측 100여 대, 2017년에는 우리측 90여 대와 미국측 180 여대의 항공기가 참여했다.

    작년 비질런트 에이스 때에는 미국 측의 스텔스 전투기인 F-22와 F-35A도 참가한 바 있다.

    한편 이 총장은 '군사합의서에 따른 군사분계선(MDL) 인근 지역 비행금지구역 설정으로 공군의 백두·금강 정찰자산도 영향을 받느냐'는 더불어민주당 최재성 의원의 질의에 "(공군의) 정찰 자산은 대부분 비행금지구역 안에서 정찰하고 있었다"며 "신호정보 수집에는 영향이 거의 없고 영상정보를 수집할 수 있는 구역이 감소하는 등의 영향을 받지만 한미 정찰자산을 활용하면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고 답변했다.

    그는 '비행금지구역 설정으로 한미 연합공중훈련이 영향을 받느냐'는 질의에도 "비행금지구역 설정이 한미 연합훈련을 제한하지는 않는다"고 답했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