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탈당권유·압수수색 등의 소회는?…이재명 "인생무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핫이슈 2018 국정감사

    '탈당권유·압수수색 등의 소회는?…이재명 "인생무상"

    뉴스듣기

    문재인 정권 실세로부터 탈당 압력 받았나? "있었다"
    '밀리면 안된다' 강박관념 있나? "그런 생각 없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2018년 경기도 국정감사에 참석해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사진=이한형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최근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 대한 질문에 웃음 지으며 "인생무상"이라고 밝혔다.

    대한애국당 조원진 의원이 "이 지사가 (최근) 엄청난 압박을 받고 있어서 안됐기도 하다. (웃음) '안이박김' 이라는 얘기가 나오더라. 회자되고 있다. 안희정, 이재명 날리고 박원순 까불면 날린다. 그러면 김은 누군가. 그런 맥락에서 탈당권유도 받고 지사 되자마자 압수수색 받았지 않나. 소회가 어떤가" 라는 질의에 이같이 답한 것.

    조 의원이 발언한 '안이박김'에서 '김'은 김경수를 말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국감에서 "(이 지사는) 대선경선 후보였으며 지금도 차기 대선후보로 꼽히고 있어 이런 저런 견제가 많으리라 예상된다. 당내 문재인 정권 실세로부터 자진 탈당 압력을 받은 적이 있느냐"는 한국당 김영우 의원의 질의에 이 지사는 "글쎄" 라며 한참 뜸을 들인 후 "그런 말씀을 하는 분이 있었다. 나보고 (탈당을) 고려하라고 한 것이기 때문에 내가 (탈당을) 안하면 그만 아니냐"고 말하기도 했다.

    또 한국당 홍문표 의원이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무죄를 받았지만 (이재명 지사가 겪고 있는) 이 상황은 또 다르다. (위기에 직면해) '밀리면 안된다'는 강박관념을 생각하는 것은 아니냐"는 지적에는 "그런 생각을 갖고 있지 않다. 강박관념이 없다"고 일축했다.

    한편, 이날 오전 조 의원이 국감장에서 틀 것으로 예상됐던 이 지사의 가족관계 녹취 파일에 대해 인재근 행안위원장은 수사 관련 사항 등을 이유로 불가 입장을 밝혔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