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유총, 처음학교로·에듀파인 난색…"몸에 맞는 옷 만들어달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교육

    한유총, 처음학교로·에듀파인 난색…"몸에 맞는 옷 만들어달라"

    뉴스듣기

    "오히려 행정적 오류와 법적 문제 발생할 가능성 높아"
    "자체 회계 시스템 만들겠다… 그래도 문제 지속되면 참여"

    17일 서울 용산구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에 적막감이 흐르고 있다. 지난 11일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13년부터 올해까지 17개 시·도교육청 감사에서 비리 혐의로 적발된 유치원 명단을 국정감사에서 언급했다. 이에 한유총은 박 의원이 공개한 '비리 사립유치원 명단'에 대한 공개금지 가처분 소송에 돌입했다. (사진=뉴스1)
    한국유치원총연합회가 유치원 입학 검색·지원시스템인 '처음학교로'와 공공행정 재정통합시스템 '에듀파인'에 참여하라는 교육부의 요구에 대해 난색을 표했다.

    한유총은 19일 "이런 시스템들을 그대로 유치원 회계에 적용할 경우 오히려 행정적 오류와 법적 문제 등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대형 사립학교법인의 재무나 회계처리 실무를 위해 만들어진 사학기관재무회계규칙조차도 개인사업자인 사립유치원에는 그대로 적용하기 어렵다"며 "때문에 에듀파인을 사립유치원에 그대로 적용하면 유치원만의 특수한 상황이 반영되기 힘들다"는 입장이다.

    그러면서 '처음학교로'에 대해서는 "학부모부담금을 추가로 받아야 하는 입장에서 추가적인 부담이 없는 국공립유치원과 같은 검색·지원시스템으로 원아모집을 갈무리 하는 것이 불평등하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사립유치원이 '처음학교로'를 사용하는 경우, 학부모 설명회처럼 학부모들이 추가로 돈을 내면서까지 사립유치원에 보내야 하는 이유를 설명할 충분한 기회조차 주어지지 않는다"며 "비용부담만 큰 '열등재'로 전락할 수 있다"고도 밝혔다.

    이와 함께 한유총은 "몸에 맞지 않는 옷을 입으라고 할 것이 아니라 먼저 사립유치원에 적합한 재무․회계규칙을 입안해 달라"고 요구했다.

    다만 "회계의 투명성을 확대하기 위한 노력과 함께 자체적인 회계시스템을 구축하고 운영하여 문제를 최소화시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그래도 같은 문제가 반복되고 지속된다면 '처음학교로'와 '에듀파인'에 참여를 미루지 않겠다"고도 언급했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