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장제원 "윤석열 장모 사기 의혹"…尹, "전혀 몰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핫이슈 2018 국정감사

    장제원 "윤석열 장모 사기 의혹"…尹, "전혀 몰라"

    뉴스듣기


    장모가 300억대 위조수표 사기에 연루 의혹
    윤석열, "관련됐다는 증거 전혀 없어"…"국감장에서 너무하다" 발끈
    사법농단 수사로 민생 수사 우려 질의
    중앙지검장, "사법농단 수사 솔직히 곤혹스러워"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서울고검, 서울중앙지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장모가 300억대 사기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1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제기됐다.

    윤 지검장은 해당 의혹을 제기한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전혀 모르는 일"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장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감에서 "윤 지검장의 장모가 300억원 상당의 위조 당좌수표 부도사건에 연루됐다"며 "수표 주인인 장모가 처벌받지 않는 배경에는 윤 지검장이 있어서라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재판 판결문에 윤 지검장의 장모와 친구가 허위 잔고 증명서를 뗐다는 증언이 나온다"며 "설득력 있는 증거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윤 지검장은 "전혀 모르는 일"이라고 강하게 부인했다.

    윤 지검장은 "몇백억대 손해를 입은 게 있으면 민사나 형사 고소를 할 텐데 사건이 접수된 게 없다"며 "고소가 들어온 게 있는지 여기 검사들이 와 있으니 물어보라"고 받아쳤다.

    이어 "이런 문제는 해당 검찰청에 물어봐야지 아무리 국감이라고 해도 너무한 거 아닌가"라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윤 지검장의 강한 반응에 장 의원은 "피감기관의 직원이 국감에서의 질문 내용에 대해 항의할 수 없다"고 고성을 높이며 항의하기도 했다.

    이날 국감에서는 사법농단 수사를 위해 검사들이 집중되는 것에 대한 질의도 이어졌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근 적폐수사 등으로 중앙지검 검사 인원이 대폭 늘었다"며 "인원이 많이 몰려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로 인해 경찰의 송치사건 처리율이 낮아지고 있어 민생 피해가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완영 자유한국당 의원도 "민생 안전이 매우 중요한 상황인데 사법농단 등 적폐수사가 언제쯤 마무리 될 수 있나"고 질문했고, 윤 지검장은 "마무리 단계에 와 있다고 하면 된다"고 답했다.

    사법농단 수사에 대한 검찰의 고충을 털어놓는 발언도 있었다.

    윤 지검장은 "사법부의 주요 조직 수뇌부를 상대로 한 수사는 저희로서도 솔직히 곤혹스럽다"며 "함부로 접을 수도 없는 수사인만큼 부족한 단서를 갖고서도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