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대통령이 직접 설명한 교황 발언에 참모들 '아~' 탄성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문대통령이 직접 설명한 교황 발언에 참모들 '아~' 탄성

    • 2018-10-19 09:42
    뉴스듣기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프란치스코 교황을 면담하고 나오자 대기하고 있던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등 청와대 관계자들이 문 대통령 주위로 모여들기 시작했다.

    문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방북 초청 의사를 전한 데 대해 과연 교황이 어떤 입장을 밝혔을지 참모진들도 초조하게 소식을 기다리고 있었다.

    어떤 대화가 오갔는지를 물은 윤영찬 수석의 질문에 문 대통령이 "공식초청장이 오면 갈 수 있다"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반응을 전하자 참모진들은 일제히 '아~' 하며 나지막한 탄성을 질렀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탈리아와 교황청 공식방문 일정을 마친 뒤 벨기에에 도착한 직후 기자들을 만나 이같은 뒷얘기를 전했다.

    이날 프란치스코 교황과의 면담에는 문 대통령과 교황청에서 근무하는 유일한 한국인 사제인 한현택 신부 두 사람만 참석했기 때문에 문 대통령과 한 신부로부터 직접 설명을 들을 수 밖에 없었다.

    면담은 문 대통령이 주요 내용을 이야기하면 한 신부가 관련 배경과 정황 등을 설명하는 식으로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초청장이 오면) 나는 (북한에) 갈 수 있다"는 교황의 멘트에 대해 "교황은 그 말을 이탈리아어로 하셨고, 한 신부는 '영어로 표현하면 available(가능한)이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멈추지 말고 앞으로 나아가라' 등 교황의 말씀에 문 대통령이 어떤 반응을 보였는지는 (문 대통령이) 말씀하시지 않아 알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교황의 파격적인 메시지는 참모들도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전날 파롤린 국무원장과의 만찬과 회동에서도 교황청 인사들은 교황이 문 대통령에게 어떤 말씀을 하실지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며 "교황의 알현 메시지는 우리가 기대하고 바랐던 대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파롤린 국무원장이 문대통령과의 만찬에서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안 하는 것보다 작은 것이라도 해 나가는게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이와함께 파롤린 국무원장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사'를 집전하기 전에 잠시 한국어 과외수업을 받은 것으로 알려졋다.

    파롤린 국무원장은 이날 미사에서 한국말로 '문재인 대통령님, 김정숙 여사님, 환영합니다'라고 말했는데, 대전교구장인 유홍식 주교가 미사 전에 직접 한국어 발음 방법 등을 도와준 것이라고,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설명했다.

    그는 "이번 문 대통령의 교황청 일정에 참석한 교황청 고위 인사들도 한국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았다"며 "한국의 드라마·영화 등을 잘 알고 있고, 그래서 교황도 한국과 한반도 정세를 잘 알고 계셨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