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미투 사각지대' 기내 승무원 성추행 급증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미투 사각지대' 기내 승무원 성추행 급증

    뉴스듣기

    미투(MeToo) 운동을 계기로 성희롱·성추행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졌지만, 승객 안전을 책임진 항공기 승무원들이 겪은 성추행은 오히려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가 19일 국회 국토교통위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의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를 보면, 기내 승무원 대상 폭행·성폭행 사고는 올해 8월까지만 벌써 51건을 기록했다.

    지난 2013년 25건에서 두 배 이상 급증한 규모로, 2014년 33건, 2015년 42건, 2016년 50건 등 지난해 잠시 28건으로 주춤한 걸 제외하면 꾸준한 증가세를 보여왔다.

    특히 성추행은 2013년 4건에서 올해는 8월까지 벌써 9건으로 두 배 이상 늘었다. 폭언도 2013년 5건에서 올해는 30건으로 6배 증가했다.

    주요 사례를 보면 기내 안전지시를 하는 승무원에게 "이름을 확인하겠다"며 명찰이 부착된 가슴 부위를 찔러보거나, 휴대폰이나 태블릿PC로 승무원의 다리나 치맛속을 촬영하다 적발되기도 했다.

    현행 항공보안법은 운항중인 항공기 내에서 폭언 등 소란행위를 한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했다.

    또 운항죽인 항공기 안에서 성적수치심을 일으킨 경우 1천만원 이하의 벌금, 계류 중일 경우엔 5백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게 했다.

    윤 의원은 "기내에서 벌어지는 불법행위는 테러와 마찬가지란 판단 아래 처벌이 강화됐지만 여전히 근절되지 않고 있다"며 "범죄 발생 소지가 있는 승객의 탑승을 거부하는 등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