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심각한 교실 미세먼지...학교 1200여곳 '나쁨'

뉴스듣기


국회(정당)

    심각한 교실 미세먼지...학교 1200여곳 '나쁨'

    뉴스듣기

    11개 시·도 1205개 학교 미세먼지 '나쁨'...학교보건법은 환경부 기준보다 느슨해
    홍문종 의원 "교실 미세먼지 기준을 강화해야"

     

    호흡기 질환을 일으키는 미세먼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전국적으로 1200개가 넘는 초.중.고교의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에 해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환경부는 미세먼지 PM-10은 81㎍/㎥ 이상, PM-2.5는 36㎍/㎥ 이상을 '나쁨'으로 예보하고 '실외 활동을 자제'를 권고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홍문종 의원이 9일 각 시‧도교육청으로부터 입수한 '2017년도 학교별 교실의 공기 질 측정 결과'를 분석해본 결과, 11개 시·도의 1,205개 학교가 미세먼지 '나쁨'(PM-10, 81㎍/㎥이상) 단계에 해당된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학교보건법 시행규칙'에 따른 교실의 미세먼지 기준은 PM-10, 100㎍/㎥, PM-2.5, 70㎍/㎥ 이하로 환경부 규정보다 느슨하다는 점이다.

    이에 따라 각급 교육청은 '교실의 미세먼지 수준을 항상 적합'하다고 평가하고 황사 등 미세먼지 주의보 단계에서만 대책을 마련하고 있는 실정이다.

    홍문종 의원은 "학생들이 건강관리는 물론 쾌적한 환경에서 교육할 수 있도록 교실의 미세먼지 수준을 강화해 관리할 필요가 있다"면서 "장기적으로 PM-10은 30㎍/㎥ 이하, PM-25는 15㎍/㎥ 이하로 목표를 수정‧수립해야 할 것"고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