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종영 앞둔 '미션'…시청자들 "오늘 너무 울어 마지막회 두렵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종영 앞둔 '미션'…시청자들 "오늘 너무 울어 마지막회 두렵다"

    뉴스듣기

    (사진='미스터 션샤인' 방송 캡처)
    "나라를 파는 이는 목숨 걸고 하지 않으나 우리는 목숨을 걸고 지키니까" '미스터 션샤인' 이병헌-김태리-유연석-김민정-변요한이 조선을 위해 목숨을 내걸고 결사항전을 벌이며 나아가는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뭉클한 울림을 안겼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오늘도 이미 너무 많이 울어서 내일이 두렵소. 조국을 위하는 당신들을 잊을 수나 있을지 걱정되오", "보는 내내 가슴이 정말 일렁거렸습니다", "그저 조선을 지키고자 했던, 그래서 목숨을 걸었던 그들이 자꾸 생각나요. 가슴 찢어지는 슬픔이 계속돼요"라는 소감을 쏟아냈다.

    어제(29일) 방송된 '미스터 션샤인'은 종영을 1회 앞둔 방송으로, 극적 긴장감이 고조에 달했다. 유진 초이(이병헌)-고애신(김태리)-구동매(유연석)-쿠도 히나(김민정)-김희성(변요한)이 죽음을 알면서도 조국을 구하고자 묵묵하게 걸어 나가는 결연한 모습이 담겼다.

    유진은 폭파된 글로리 호텔 잔해들 사이에서 애신을 찾아내 살린 뒤 장승구(최무성)의 무덤가에서 은인인 황은산(김갑수)을 만났다. 유진은 그 여인이, 제 은인들이 안 죽길 바라는데 그 길이 의병이랑 겹친다면서, 잘 왔다 해달라고 말하는데 이어, 생각보다 조선이 빨리 저물었다고 착잡함을 내비쳤다.

    이에 은산은 "나라를 파는 이는 목숨 걸고 하지 않으나. 우리는 목숨을 걸고 지키니까"라면서 조선을 위해 죽어간 이들을 떠올려 가슴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이후 유진은 의병 명단과 의병 거점이 노출됐다는 정보를 전해준 후 애신과 드디어 만났다. 유진은 애신에게 "당신은 당신의 조선을 구하시오. 난 당신을 구할 거니까. 이건 내 역사고 난 그리 선택했소"라며 결연한 의지를 전했다.

    애신은 승구의 죽음에 분노, 총을 들고 산을 뛰어 내려간 후 히나와 함께 호텔 글로리를 폭파시켰고, 자신을 치료해준 유진의 모습이 꿈이라고 생각했다. 애신은 다시 돌아온 유진을 확인한 후 뛰어가 안으면서 위험한 조선에 왜 돌아왔냐고 오열을 쏟아냈고, 자신을 위해 왔다는 유진에게 슬프게 웃어보였다.

    반면 만신창이의 상태로 돌아온 동매는 유진에게 히나의 죽음에 대해 전한 후 애신이 동매가 살아 돌아와 다행이라고 했다는 말에 먹먹해 했다. 이어 곧 보름이 온다며 중한 일이 있다던 동매는 진고개에 있던 낭인들을 힘겹게 정리했고, 자신이 살아온 것을 일본에서 알고 본국낭인들을 보내기까지 열흘이 남았다는 것을 세보면서 "그 열흘을 일 년처럼 살아볼까…그리 죽어볼까"라고 읊조렸다.

    쿠도 히나, 이양화는 주차군사령부나 다름없는 자신의 호텔을 날려버리기로 마음먹은 후 일식(김병철)과 춘식(배정남)을 통해 폭탄을 구해 설치, 애신과 합심해 호텔을 폭파시켰다. 호텔이 터지면서 큰 부상을 입은 히나는 동매에게 사랑을 고백한 후 동매의 등 위에서 안타깝게 죽음을 맞이했다. 또한 히나는 호텔 폭파로 인해 일본이 조선을 압박할 것을 예견하고 자신이 범인이라는 진술서를 유서처럼 남겨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어지게 만들었다.

    희성은 유진이 선물한 사진기로 조선인들을 짓밟는 일본군의 만행과 참담한 현장을 촬영, 기록으로 남기고자 바삐 움직였다. 일본군에게 쫓기면서도 희성은 사진기를 품에 안고 지킨 후 울먹이면서 동생을 찾고 있던 연주에게 사진기를 전했다. 이후 폭파된 호텔 앞에 있다가 경시청까지 끌려갔던 희성은 호텔 폭파와 관련된 일식과 춘식에게 피하라고 조언했고, 자신의 집에 연주와 동생을 데리고 가 지켜달라며 비장함을 드러내 불안감을 드리웠다.

    한편, 어제 방송은 케이블, 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 기준, 평균 15.4%, 최고 16.5%를 기록하며 지상파를 포함한 전채널에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닐슨코리아 /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최종회는 오늘(30일) 밤 9시 방송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