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왕이 "6자 회담 없어서는 안될 플랫폼"…북핵 협상 中참여 강조

뉴스듣기


아시아/호주

    왕이 "6자 회담 없어서는 안될 플랫폼"…북핵 협상 中참여 강조

    • 2018-09-28 15:59
    뉴스듣기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공청회에서 "6자 회담은 여전히 없어서는 안 될 다자 플랫폼", "중국 정치적 용기 갖기 위해 대화 담판 추진할 것"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자료사진

     

    중국이 한반도 비핵화 과정에 6자 회담 형식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북핵 협상 과정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명백히 했다.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 등 중국 매체들은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7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소집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한반도 문제 공청회에서 "6자 회담은 여전히 없어서는 안 될 다자 플랫폼이며 안보리도 국제적인 보장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주장을 했다고 28일 보도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오늘날 한반도 정세의 긍정적인 진전은 중국이 추구하는 목표이기도 하며 현시점에서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에 속도를 내기 위해서는 안보리가 명확하고 일치된 신호를 보낼 필요와 책임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한반도 비핵화 실현의 가장 효과적인 방식은 한반도 평화 체제 구축과 병행해서 추진하고 해결하는 것"이라며 "이런 프로세스를 추진하는 주요 당사국은 북미지만 모든 유관국은 이를 위해 각자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중국은 유관국들이 정치적 용기를 가지고 대화와 담판을 추진해 한반도의 영구적인 평화를 함께 개척하길 호소하고 이를 위해 마땅한 공헌을 할 것"이라며 중국이 한반도 비핵화 협상에 적극 참여할 뜻임을 분명히 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