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베, 유엔 연설서 '북한과 국교정상화 의지' 강력히 피력

뉴스듣기


국제일반

    아베, 유엔 연설서 '북한과 국교정상화 의지' 강력히 피력

    뉴스듣기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유투브 캡처)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3회 유엔총회 연설에서 북한과의 국교 정상화에 대한 의지를 강력히 피력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연설에서 "북한의 납치, 핵·미사일 문제의 해결을 위해 불행한 과거를 청산해 국교 정상화를 지향하는 일본의 방침은 변함이 없다"며 "북한이 가진 잠재력이 발휘되도록 도움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납치 문제의 해결을 위해 북한과의 상호불신의 껍질을 깨고 새로운 시작을 하겠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직접 마주 볼 용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연설은 아베 총리가 지난해 유엔 총회에서 전체 연설 분량의 80% 가량을 할애해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을 강하게 비난하고, 국제 사회에 북한에 대한 압력 강화를 호소했던 것과 180도 달라진 것이다.

    이번 연설에서는 북한 관련 내용이 전체의 10% 가량으로 줄었고 '(북한에 대한) 압력'이라는 표현도 사용하지 않았다.

    아베 총리는 대신 미국의 일본에 대한 통상 압박을 염두에 두고 자유 무역의 중요성을 강조하는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그는 "일본은 무엇보다도 미국과의 무역 협의를 중요하게 생각한다. '윈-윈'의 관계를 계속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시아와 태평양에서 인도양에 이르는 넓은 지역에서 자유롭고 공정한 경제 규칙을 넓히는 일을 일본이 주도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덧붙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