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정은 '서울방문' 약속에…시민들 "놀라운 변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김정은 '서울방문' 약속에…시민들 "놀라운 변화"

    뉴스듣기

    "남한을 방문하는 건 언제나 환영" 기대감
    文대통령 백두산 방문엔 "언젠가 우리도 갈 수 있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9일 오후 평양 옥류관에서 열린 오찬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남북정상회담 둘째 날인 19일 오후 공동합의문 내용이 공개되자 시민들은 '놀라우면서도 믿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였다.

    특히 시민들의 관심은 김 위원장이 발표한 가까운 시일 내에 서울을 방문하겠단 약속에 쏠렸다.

    은평구에 거주하는 황규하(33) 씨는 "김 위원장이 남한을 방문하겠단 건 언제나 환영"이라며 "역사적으로 없었던 일이고, 김일성이나 김정일같은 전 북한지도자들보다 발전된 모습"이라 말했다.

    프레스센터가 위치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를 둘러보러 왔단 윤홍길(55) 씨 또한, "지난 정상회담 땐 판문점까지 넘어왔는데 이번엔 서울까지 넘어올 수도 있단 게 기대가 된다"며 말했다.

    김 위원장의 이같은 약속이 실제로 이뤄진다면 분단 이후 70여 년만에 북한 지도자의 첫 서울 방문이 된다.

    이날 오후 3시쯤 깜짝 발표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백두산 동반 방문'에도 시민들은 큰 관심을 보였다.

    직장인 정광현(30) 씨는 "금강산은 그래도 관광으로라도 가보고 했다지만 백두산은 처음"이라며 "두 정상이 백두산을 잘 다녀와 나중엔 우리같은 일반인도 다녀갈 수 있는 곳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혜인(19) 씨 역시, "많은 회담의 내용들이 놀라왔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백두산을 방문한단 건 정말 놀랍다"고 말했다.

    두 정상의 백두산 방문 소식에 놀란 건 프레스센터의 취재진들 역시 마찬가지였다.

    프레스센터에 모인 약 2000명이 넘는 취재진들은 전방에 설치된 화면에서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20일 백두산 방문을 함께 하기로 했다"고 발표하자 '우와', '예상 못했다' 등 환호와 놀라움을 보였다.

    한편 두 정상은 다음날인 20일 오전 일찍 백두산으로 향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