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협의 없이 공개? 서울시·질본 메르스 갈등 재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협의 없이 공개? 서울시·질본 메르스 갈등 재현

    뉴스듣기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보건당국과 서울시가 국내에서 3년만에 발생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의 행적 공개 범위를 놓고 갈등을 빚고 있다.

    지난 9일 오후 서울시가 페이스북 라이브로 진행된 메르스 관련 대응회의에서 확진환자 A(61)씨의 상세한 행적을 질병관리본부와 협의 없이 공개한데 따른 것.

    10일 서울시에 따르면 전날 회의에 참석한 보건환경연구원 소속의 한 역학조사관은 "(A씨가) 의료기관을 2번 갔다. 8월28일부터 아파서 현장에 나가지 않았고 9월4일 입국할 계획이었는데 몸이 아파 연기하고 이날 쿠웨이트 망가프에 있는 병원에서 약을 처방받고 수액을 맞았다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8일 보건복지부 산하 질병관리본부가 A씨가 입국 전인 지난달 28일 설사 증상 등으로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했다고만 발표했다.

    역학조사관은 또 "(A씨가) 입국해서 아내에게 공항으로 마중 나올 때 마스크를 끼고 오라고 말했고, 아내가 자가용을 이용해 공항으로 왔음에도 (삼성서울)병원으로 이동할 때는 리무진 택시를 따로 타고 갔다"고 전했다. A씨와 아내가 서로 다른 차를 이용했다는 건데 이 또한 질본 발표에선 없었던 내용이다.

    보건복지부와 서울시는 지난 2015년 6월 메르스 사태가 벌어졌을 때도 메르스 관련 정보를 어디까지 공개할 것인지를 두고 갈등을 빚었다.

    2015년 6월 4일 박원순 서울시장은 기자회견을 열어 "삼성서울병원의 35번째 환자가 격리되기 전 1500여명을 만났다"며 해당 환자의 시간대별 동선을 공개했다.

    서울시가 병원명과 환자의 동선, 접촉자 수를 공개하자 당시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은 박 시장의 회견 다음날 "정부의 조치가 잘못된 것처럼 서울시가 일방적으로 입장을 발표해 국민들의 불필요한 오해와 우려를 불러일으킨 것에 대해 심히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