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북한 "美, 남북사업에 심술…북남 힘합쳐야" 대북 특사단에 메시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북한 "美, 남북사업에 심술…북남 힘합쳐야" 대북 특사단에 메시지?

    뉴스듣기

    노동신문 논평 "미국, 판문점선언 뒷다리잡아"
    "남북관계 동력은 우리 민족내부에 있고, 전진속도도 우리가 정한 시간표에 있다"
    5일 방북 대북 특사단에 '판문점 선언 이행 방안', 북미 동시행동 중재' 사전 메시지 담겨 있는 듯

    (사진=자료사진)
    북한이 대북 특사단 방북을 하루 앞둔 4일 미국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설과 남북철도연결 등 판문점선언에 명시된 주요 남북협력사업들을 방해하고 있고, 예정된 남북정상회담까지 마음에 들어 하지 않고 있다며 강하게 비난하고 나섰다.

    그러면서 남북관계 진전 속도는 우리 민족이 정한 시간표에 달려있다며, 우리 정부의 적극적인 역할을 촉구하고 나서 주목된다.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이날 '북남관계를 가로막은 것은 미국의 앞길을 막는 것이다'는 제목의 기명 논평을 통해 "지난 4월 역사적인 판문점선언이 발표됐을 때 미국은 그 누구보다 쌍수를 들어 찬동을 표시했다"며 "그러나 오늘 미국은 참으로 별나게 놀고 있다. 북남사이에 진행되는 협력사업들에 대해 심기불편한 소리들이 태평양 너머로부터 연일 날아오고 있다"고 비판했다.

    "미국은 대변인을 내세워 '남북관계 진전은 비핵화와 엄격히 보조를 맞추어야 한다', '남북협력사업들은 어떤 형태이든 북조선에 대한 경제적, 외교적 압박을 조기에 덜어주고 비핵화목표를 성사시킬 확률을 떨어뜨리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심술을 부리고 있다"고 까지 표현했다.

    신문은 특히 "북남공동연락사무소개설, 북남철도연결, 복남도로현대화, 개성공업지구재가동, 금강산관광재개 등에 대해 사사건건 걸고 들고 시기상조라며 뒷다리를 잡아당기는가 하면 예정된 북남수뇌회담까지 마뜩지 않게 여기면서 한미사이에 불협화음이 커지고 있다고 볼부은 소리를 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공동연락사무소 개설과 철도 연결 사업 등과 관련해 대북 제제 위반 소지가 있고, 남북관계가 너무 앞서나가면 안된다며 제동을 걸고 나선 최근 미국의 태도를 정면으로 지적한 것이다.

    신문은 "혹시 판문점선언을 미국이 강요하는 제재를 준수하기 위한 서약서 같은 것으로 착각하고 있지 않는지 모르겠다. 어째서 북남관계 진전에 그처럼 신경을 곤두세우며 과잉반응을 보이는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이어 '형제간에 상부상조도 하지 말라고 을러메는(위협하는) 무뢰배', '북남관계에 빗장을 음으로 양으로 훼방을 놀다 못해 이제는 노골적으로 차단봉을 내리려드는 심술바르지 못한 처사', '북남관계에 빗장을 지르는 것은 인륜을 거스르는 야만행위' 등 격한 표현으로 미국을 계속 성토했다.

    또 "미국이 북남관계를 막아나서는 것도 모자라 중국과 로싸야(러시아), 이란 등 세계 도처에서 제재 그물을 치는 것은 남은 아프게 하기 전에 제 몸을 꽁꽁 옭아매 옥안에 가는 것"이라며 미국의 추가적인 대북 제재 조치에도 강한 불만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신문은 "미국이 북남관계의 기본 장애물로 되고 있는 조건에서 북남협력사업의 성과적 추진은 남조선당국의 용기와 성실성에 달려 있다고 한 어느 외신의 주장은 전적으로 옳은 것"이라며 "북남관계의 동력도 우리 민족내부에 있고 전진속도도 우리가 정한 시간표에 달려있다"고 강조했다.

    또 "북과 남이 힘을 합쳐 나아가는 길이 정의와 진리의 길인 이상 그 누구도 막을 수 없으며 주인들이 앞서나가면 세계는 따라오게 되여있다"고 말했다.

    이는 5일 방북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사단에 보내는 메시지로 해석된다.

    '우리 민족끼리'를 강조하면서 미국을 설득해서라도 판문점 선언 이행에 속도를 낼 수 있는 구체적인 방안과 시간표를 가져와야 한다는 요구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노동신문은 특히 "최근 미국내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비핵화에만 과도하게 매달리다가 조미(북미)협상을 교착시킨 실수를 반복하지 말고 평화체제와 새로운 관계구축, 제재완화, 경제협력 등 여러 방면에서 조미협상을 동시에 추진함으로써 비핵화를 전진시키는 새롭고 과감한 접근법을 선택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울려 나오고 있는 것은 우연한 것이 아니다"며 "미국의 사고가 대하처럼 트이고 초대국다운 여유를 보인다면 지금보다는 미국의 처지도 나아지고 세계도 훨씬 편안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북한도 비핵화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지긴 했지만 자신들도 파국은 원하지 않으며 '동시 행동' 원칙이 관철될 경우 비핵화가 진전될 수 있다는 의사도 간접적으로 전한 것으로 관측된다.

    이 역시 행간에는 우리 대북 특사단에 던지는 메시지가 담겨있는 것으로 보인다.

    시설 신고 리스트 제출과 종전선언의 선후를 놓고 맞서고 있는 북미 사이에서 '동시적 추진'을 중재 방안으로 준비한 것으로 알려진 특사단의 임무가 막중해질 것으로 보인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