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월성원전 주변 환경방사능 "이상 없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포항

    월성원전 주변 환경방사능 "이상 없다"

    뉴스듣기

    (사진=한국수력원자력(주) 월성원자력본부 제공)
    한국수력원자력(주) 월성원자력본부(본부장 박양기) 주변 환경방사능 조사 용역 조사결과 '이상 없다'고 28일 밝혔다.

    조사용역을 맡은 경북대 방사선과학연구소는 '2017년도 월성원자력 주변 환경방사능 조사결과 설명회'를 양남면 월성스포츠센터 2층 강당에서 개최했다.

    경북대 방사선과학연구소 김홍주 교수는 "월성원전인근 5개 마을 주민대표와 공동으로 시료를 채취해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 전역에서 검출되는 방사능농도와 비슷한 수준으로 주민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었다"고 발표했다.

    경북대 연구소는 2017년 월성원전 주변 방사선환경을 조사하기 위해 토양, 식수, 채소류 등 육상시료와 바닷물, 어류 등 해양시료 등 총 777여개 시료를 직접 채취하여 방사능 농도를 분석했다.

    특히, 발전소 주변지역에 대한 환경방사능 조사의 객관성과 신뢰성 확보를 위해 월성 원전 인근 5개 마을 주민대표와 연구소가 공동으로 2017년 4월과 10월 주민관심시료 5종 40개를 별도로 채취해 방사능 농도를 분석했다.

    조사 결과 삼중수소의 경우 주민관심시료인 읍천1리의 음용수에서 최대로 검출된 13.1 Bq/L를 연간 섭취 하더라도 이는 일반인 선량한도인 1 mSv/yr의 약 1만분의 2(0.0172%)로 인체의 영향은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대 연구소는 지난해 원전 인근 표층토양, 해수, 어류 등에서 미량이 검출된 세슘137(Cs-137)은 과거 대기권 핵실험에 의해 전국에서 검출되는 수준이며 원전의 가동에 의한 영향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한편, 월성원자력본부는, 이번 경북대 연구소 조사용역과는 별도로 원자력안전위원회 고시에 따라 주변지역의 2천900여개 환경 시료를 채취해 방사선환경 조사 및 방사선 환경영향평가를 자체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