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16년 만의 높이뛰기 메달' 우상혁, AG 은빛 점프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스포츠일반

    '16년 만의 높이뛰기 메달' 우상혁, AG 은빛 점프

    뉴스듣기

    우상혁. (사진=갤럭시아 SM 제공)
    우상혁(22, 서천군청)이 남자 높이뛰기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우상혁은 2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 주경기장에서 열린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육상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28을 뛰어 넘으면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이진택의 금메달 이후 16년 만에 나온 남자 높이뛰기 메달.

    우상혁의 올해 아시아 랭킹은 6위. 하지만 세계랭킹 1위 무타즈 에사 바심(카타르)의 불참으로 우상혁도 내심 금메달을 노렸다.

    우상혁은 2m15와 2m20을 1차시기에 넘었다. 2m24는 2차시기에 통과했다. 이어진 2m28에서 메달권에 들어섰다. 우상혁이 2차시기에서 바를 넘는 사이 올해 아시아 랭킹에서 우상혁보다 앞선 마지드 가잘(시리아), 도베 나오토(일본)가 떨어졌다.

    남은 것은 2m28을 한 번에 넘은 왕위(중국)와 우상혁. 왕위는 2m30을 1차시기에서 넘었고, 우상혁은 실패했다. 우상혁은 바로 2m32에 도전했지만, 두 번 모두 바를 넘지 못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