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태풍 '솔릭' 한반도 상륙… 대전·강릉 향해 북동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날씨/환경

    태풍 '솔릭' 한반도 상륙… 대전·강릉 향해 북동진

    뉴스듣기

    오전 3시 서울·인천·경기·강원 태풍주의보 발령

    태풍 '솔릭'이 23일 오후 11시 전남 목포에 상륙해 내륙을 지나가고 있다. (사진=기상청 제공)
    제19호 태풍 '솔릭'이 23일 오후 11시 전남 목포에 상륙, 한반도를 지나가고 있다.

    기상청은 '솔릭'이 24일 밤 0시 현재 북위 34.8도, 동경 126.7도, 목포 동쪽 약 30km 부근 육상에서 시속 27km의 속도로 북동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상륙한 태풍은 호남과 충청 지역을 지나 이날 오전 6시쯤 대전을 거쳐 오후 12시쯤에는 강원도 강릉을 통과해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보됐다.

    아울러 기상청은 이날 새벽 3시를 기해 서울과 인천, 경기도, 강원도 지역에 태풍주의보를 발령해 한반도 전 지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섰다.

    기상청은 "태풍이 육상에 상륙해 세력은 다소 약해지겠으나 강도는 중급을 유지하고 있어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태풍은 육지에 올라온 뒤에도 강풍 반경이 270km에 육박하고, 최대풍속도 초속 32m에 달해 피해가 우려된다.

    당초 솔릭은 충남 보령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이후 전북 군산, 전남 영광 부근까지 예상 진로가 변경됐으며, 결국 전남 목포에 상륙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