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보육원서 원생 간 성범죄, 어른들은 알고도 '쉬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보육원서 원생 간 성범죄, 어른들은 알고도 '쉬쉬'"

    뉴스듣기

    부산 모 보육원 퇴직자·퇴소생 등 '폭로'
    "보육원 내 성범죄와 아동학대도 빈번"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부산의 한 보육원에서 원생들간의 성범죄 사실을 알고도 수년 동안 사건을 무마하는 데 급급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해당 보육원에서 일했던 한 간부직원이 여 원생과 부적절한 만남을 가지는가 하면 원생을 상대로 한 성추행과 아동학대도 빈번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부산 A보육원 퇴소생과 퇴직자, 아동학대 피해가족들은 7일 오전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A보육원 내에서 빚어진 각종 범죄 의혹들에 대해 폭로했다.

    이들은 A보육원이 원생들 사이에 성범죄가 발생한 사실을 인지하고도 신고를 주장한 상담교사의 의견을 묵살하는 등 사건을 무마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A보육원 퇴직자들에 따르면 원생인 B군은 지난 2015년부터 자신보다 나이가 어린 초등학생 원생 C군에게 강제로 유사성행위를 시켰다.

    2017년 초 상담과정에서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지만, 보육원 측은 가·피해 학생 분리 등의 최소한의 조처도 취하지 않고 신고를 주장하는 상담교사의 의견을 묵살했다.

    당시 상담교사는 "신고를 해야한다고 보육원측에 말했지만, 문제돼서 좋을 게 없다며 저에게 판단을 하라고 했다"며 "이해할 수 없는 상황을 견딜 수 없어 보육원을 그만뒀다"고 말했다.

    이후 B군은 C군은 물론 C군 또래이던 D군에게도 유사성행위를 강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보육원 측은 이 사실을 알고도 가·피해 원생을 한 공간에 머물게 했다고 퇴직자들은 지적했다.

    피해 원생이 다니던 학교에서 이 문제가 확인되면서 구청 측의 지도점검이 나온 뒤에야 보육원 측은 최근 B군은 다른 보호시설로 전원시키고 C군과 D군을 집으로 돌려보냈다.

    보육원 전 간부직원이 10대 여자 원생과 부적절한 관계를 지속해왔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기자회견에 나선 퇴직자들은 A보육원 전 간부직원인 E씨가 5~6년전부터 당시 중학교 2학년이던 F양과 도를 넘어선 만남을 가져왔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 같은 사실을 안 E씨의 아내가 F양에게 협박 문자를 보내는 등 문제를 공론화 시키려 하자 보육원 측은 F양에게 E씨 아내를 상대로 사과를 하라고 요구했다고 퇴직자들은 전했다.

    퇴직자들은 이 밖에도 해당 보육원에서 원생들을 상대로한 상습적인 성추행과 아동학대가 빈번히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그 사례로 원생에게 락스 청소를 시키거나 앞서 제공됐던 잔반을 다시 주고, 원생들 사이의 폭행을 사실상 방치하는 등의 학대 등을 들었다

    또, 외부 활동시 남자 간부 직원이 여학생들의 방에서 잠을 자거나 평소 여자 원생들의 신체 부위를 거론하며 성희롱성 발언을 수시로 했다고 지적했다.

    퇴직자들은 보육원을 관리·감독하는 구청 측은 도움을 요청하는 아이들의 목소리를 제대로 듣지 않고 보육원의 이 같은 행태를 방치했다고 주장했다.

    한 퇴직 보육교사는 "아이들의 민원을 토대로 구청에서 조사가 나오면 원에서는 아이들이 거짓말을 잘한다고 둘러댔다"며 "그러면 구청 담당자는 형식적인 점검만 하고 돌아갔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관할 구청 관계자는 "문제가 제기될 때마다 그에 따른 조처를 했다"며 "현재 해당 보육원에 대해 개선명령 등 행정조처와 원생들에 대한 행정조처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A보육원 측은 구청과 경찰의 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A보육원 관계자는 "의혹으로 제기된 것들 중 원에서 자체적으로 확인된 것도 있고 그렇지 않은 것도 있다"며 "구청과 경찰의 조사가 마무리되지 않은 만큼 그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원생들간에 발생한 성범죄 의혹에 대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1page 2page

      많이본 뉴스

      1page 2page

      실시간 댓글

      1page 2page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