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 강릉 시간당 93㎜…역대급 폭우에 지역 피해 속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영상] 강릉 시간당 93㎜…역대급 폭우에 지역 피해 속출

    뉴스듣기

    강릉, 지난 2002년 8월 태풍 '루사' 이후 역대 두 번째
    강릉·속초지역 도로·주택 침수 150여건 접수 피해 잇따라



    강원 동해안 지역에 호우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250mm가 넘는 물폭탄이 쏟아지면서 건물과 도로, 도심 곳곳이 침수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특히 강릉지역의 경우 태풍 '루사' 이후 두 번째로 강한 시간당 93㎜의 역대급 폭우를 기록했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5일부터 6일 오전 10시까지 내린 비의 양은 속초 265.6㎜, 강릉 강문 251.5mm, 고성 현내 179.5mm, 양양 149.5mm 등을 기록하고 있다.

    6일 오전 강원 속초지역에 300mm에 가까운 물폭탄이 쏟아지면서 도심 곳곳이 침수됐다. (사진=독자 제공)
    강릉·속초·고성·양양· 평지와 강원북부산지에는 호우경보가 발효중인 가운데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쏟아지고 있다.

    특히 강릉지역의 경우 이날 새벽 3시48분을 전후로 시간당 93.0mm의 폭우가 쏟아졌다.

    이는 역대 최고치인 지난 2002년 8월 31일 태풍 '루사' 때 기록한 시간당 100.5mm 이후 두 번째로 높은 수치다.

    KTX강릉역이 폭우에 침수되면서 대합실 입구가 흙탕물로 범벅이 됐다. (사진=유선희 기자)
    이처럼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KTX 강릉역 대합실이 침수되는 것을 비롯해 주택과 도로 등의 침수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이날 오전 6시쯤 KTX 강릉역 대합실과 상가 등이 침수되면서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강릉역 직원들과 주변 상가 주인들은 넉가래와 쓰레받기 등으로 바닥까지 들이찬 흙탕물을 빼느라 애를 먹었다.

    바닥에 물이차고 천장에서도 물이 새는 곳이 발견되면서 KTX를 이용하려던 승객들은 신발이 젖는 등 불편을 겪기도 했다.

    관광객 이주희(여.34.서울)는 "실내라서 괜찮을줄 알았는데 들어와보니 물이 흥건해서 놀랐다"며 "오전 8시 30분 열차인데 일단 별다른 안내가 없어서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강릉 안목 4거리 등 도로 곳곳이 침수되면서 교통이 통제되기도 했으며, 건물과 주택 침수 등 이날 오전 10시 현재 강릉에서 접수된 침수 피해만 67건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물바다로 변한 속초시 청학동 일대. (사진=독자제공)
    속초지역에도 시간당 70mm가 넘는 장대비와 함께 260mm가 넘는 물폭탄이 쏟아지면서 도심 곳곳이 '물바다'를 연상케 하고 있다.

    속초 청학동의 경우 물바다로 변해버린 비는 성인 남성 무릎 정도까지 들어찬 정도며 도로가 침수되면서 차량통행이 어려울 정도다.

    또한 속초 교동의 한 가옥이 물에 잠겨 주민 1명이 긴급 구조되기도 했다.

    속초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30분 기준 잠정 접수된 도로와 건물 등 침수 피해만 90여 건으로 집계됐으며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강한 비가 내리고 있어 피해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동해안 지자체 관계자들은 "새벽부터 비상근무에 돌입해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직원들을 피해 현장에 투입하는 등 즉각적인 조치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