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욕설,성희롱,칼로 위협...고통받는 아동학대상담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욕설,성희롱,칼로 위협...고통받는 아동학대상담원"

    뉴스듣기

    아동학대 신고 3만 4천건,상담원은 고작 715명
    예산없어 복권기금·범죄피해자보호기금 이용
    각종 위협에 트라우마 심해 공황장애 겪기도
    24시간 365일 근무...처우 개선위해 1인시위중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 방 송 : FM 98.1 (18:30~19:55)

    ■ 방송일 : 2018년 7월 26일 (목)
    ■ 진 행 : 정관용 (한림국제대학원대학교 교수)
    ■ 출 연 : 은평아동보호전문기관 최일선 팀장



    ◇ 정관용> 아이들이 안전하게 자랄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최일선에서 일하는 분들이 아동보호전문기관 상담원들입니다. 그런데 이 폭염 속에 그분들이 일주일째 1인시위를 이어가고 있다고 하네요. 2001년 아동보호전문기관이 출범한 이후 처음 있는 일이라고 하는데요. 그 사연을 들어보겠습니다. 은평아동보호전문기관의 최일선 팀장부터 연결합니다. 안녕하세요.

    ◆ 최일선> 안녕하세요. 저는 은평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근무하고 있는 최일선 팀장이라고 합니다.

    ◇ 정관용> 최일선 팀장께서도 1인 시위에 동참하신 바 있나요?

    ◆ 최일선> 7월 16일부터 지금 진행되고 있는 1인 시위에 저는 20일날 참여했었습니다.

    ◇ 정관용> 우선 우리 청취자분들한테 예를 들어서 은평아동보호전문기관, 그럼 어떤 일을 하는 기관입니까?

    ◆ 최일선> 저희 기관 같은 경우는 서울시에서 위탁을 받아서 아동학대 예방업무를 은평구, 종로구, 강북구 3개 구에서 아동학대 신고 접수가 되었을 때 나가서 현장조사와 또 그 이후의 후속 관리를 하는 일들을 하고 있습니다.

    ◇ 정관용> 그러니까 아동학대가 벌어지고 있다는 신고전화가 되면 여기로 연결이 되는 거고.

    ◆ 최일선> 지금 우선은 경찰 통해 112를 통해서 접수가 되고요. 저희랑 같이 현장 조사를 하고 진행을 하고 있습니다.

    ◇ 정관용> 그래서 그럼 학대를 하지 못하도록 예를 들어서 부모가 학대했다 그러면 그 부모를 상담한다든지 이런 일들을 하시는 겁니까?

    ◆ 최일선> 주로 저희가 학대의 경우는 대부분 좀 가정에서 이루어지는 경우가 많아서 가해자가 부모님들이 좀 많으시고요. 부모님 상담을 하고 아이들을 상담해서 지원하는 일들을 하고 있습니다.

    ◇ 정관용> 그런데 1인 시위가 시작된 이유는 뭡니까?

    최일선 팀장 1인 시위 사진 (사진=본인 제공)


    ◆ 최일선> 과거부터 이쪽 아동학대 예방업무에 대해서 좀 어려움들이 많이 있긴 있었는데 최근에 계속적으로 신고가 늘어나는 부분들과 저희가 관할하는 지역들이 굉장히 넓고 상담원의 수가 부족하기 때문에 그런 걸로 인해서 궁극적으로 좀 아이들을 지원하는 데 어려움들이 계속적으로 발생해서 저희가 기관을 좀 증설하고 예산 확보를 절실하게 지금 필요한 상황이라서 1인 시위를 좀 하게 되었습니다.

    ◇ 정관용> 아동학대 신고는 얼마나 늘어나고 있습니까?

    ◆ 최일선> 작년 기준으로 약 3만 4000건 아동학대 신고가 접수가 됐고요. 해마다 계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상황들 속에서 전국의 상담원들은 지금 715명 정도에 불과한 상황입니다.

    ◇ 정관용> 전국 다 합해서 715명밖에?

    ◆ 최일선> 715명.

    ◇ 정관용> 그것밖에 없어요?

    ◇ 정관용> 지금 제가 알기로는 미국 같은 경우는 보통 이제 1인 상담원들이 한 10케이스에서 15케이스를 하고 있는데 저희 지금 은평아동보호전문기관 같은 경우는 상담원들이 보통 한 70~80케이스들을 담당하고 있어서 굉장히 어려움이 좀 큰 상황입니다.

    ◇ 정관용> 이름이 은평으로 붙었습니다마는 아까 팀장님 말씀하신 것 보면 은평구, 강북구, 종로구 3개 구를 다 관할합니까?

    ◆ 최일선> 네. 지금 현재 전국의 아동보호전문기관이 62개 소인데 거의 기관당 한 네다섯 개 지자체를 담당하고 있는 게 현실이라서 굉장히 커버해야 될 지역들이 넓은 상황입니다.

    ◇ 정관용> 62개소의 715명이 전국의 아이들을 다 돌본다? 참 그건 터무니없이 부족한 것 같은데 왜 이게 기관 증설이 안 되는 겁니까?

    ◆ 최일선> 지금 아동학대 예방이나 사업은 예산이 범죄피해자보호기금과 복권기금 예산으로 하고 있어서, 실제 업무는 보건복지부나 지자체에서 위탁받는데 법무부의 이러한 불안정한 예산으로 진행이 되다 보니까 그 기관 증설이나 상담원 증설이 거의 이루어지지 못하고 불안정한 예산으로 돼 가고 있어서 근무 여건이 열악하고 또 실제로 상담원들도 그래서 일을 지속하기가 어려운 경우가 계속 발생하고 있습니다.

    ◇ 정관용> 잠깐만요, 아동보호전문기관 예산을 범죄피해자보호기금하고 복권기금에서 준다고요?

    ◆ 최일선> 네. 지금 현재는 예산이 그렇게 책정되어 있어서 저희가 이러한 부분들을 앞서 말씀드린 대로 좀 현실화하고 안정적인 예산을 확보하기 위해서 지금 1인 시위와 국민청원을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 정관용> 가해 부모들을 만나려면 사실 낮이고 밤이고 없을 거 아니에요?

    ◆ 최일선> 저희가 24시간 당직근무 체제로 운영을 하고 있고요, 365일. 그래서 새벽에 신고가 들어오면 응급한 상황의 경우 나가서 직접 조치를 해야 되는 상황들이 계속적으로 좀 발생하고 있어서.

    ◇ 정관용> 그러니까요. 근로시간, 노동시간도 굉장히 길 것 같고 현장에 가면 폭언에 욕설, 심지어 성희롱 이런 일들이 벌어진다고요?

    ◆ 최일선> 실제로 만나서 욕하고 이런 것들은 거의 기본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부분들이 많고요. 그로 인해서 사실 상담원들이 심리적인 위협이 커서 실제로 그런 트라우마 때문에 공황장애나 이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담원들도 꽤 있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 정관용> 최일선 팀장도 그런 위협적 상황에 맞닥뜨린 적이 있으세요?

    ◆ 최일선> 네. 저도 실제로 학대행위를 하셨던 부모님께서 주머니에서 이렇게 칼을 꺼내서 직접적으로 위협을 하면서 아이들 복귀를 계속 종용하셨던 적이 있었습니다. 아마 제가 봤을 때는 모든 상담원들이 수차례씩 경험을 하지 않았을까 싶거든요.

    ◇ 정관용> 모든 상담원이 수차례?

    ◆ 최일선> 네. 제가 생각했을 때는 그랬을 것 같습니다. 저희가 알아서 조심하거나 이러지 않는 이상 사실 굉장히 위험에 노출돼 있는 상황입니다.

    (사진=중앙아동보호전문기관 홈페이지 캡처)


    ◇ 정관용> 동료 여성 상담원의 경우 또 어떤 사례가 있을까요?

    ◆ 최일선> 좀 전에 질문 주셨던 것처럼 성적인 발언들을 하시는 경우나 노골적으로 그런 이야기들을 하시는 경우에는 상담 자체를 진행하기 어렵고 인격적으로 좀 무시하는 경우, 위압감을 많이 느끼고 있죠.

    ◇ 정관용> 성적인 얘기까지 꺼내면서 조롱을 한다고요?

    ◆ 최일선> 그런 경우도 심심치 않게 일어나는 경우고요. 그럴 때는 사실은 상담 자체가 진행이 안 되고 아까 말씀드린 대로 이 아이들이 학대 상황에 계속 노출될 수 있는 확률이 더 높은 상황입니다.

    ◇ 정관용> 그런 부모를 만났을 때 그 후에 그러니까 상담이 제대로 진행이 안 되면 그 후에 할 수 있는 조치가 뭐 다른 게 있습니까?

    ◆ 최일선> 저희가 이제 사회복지적인 용어로는 '사례관리'라고 해서 어떻게든 또 아이들을 학대에서 저희가 방지하기 위해서 만남을 계속적으로 시도를 하기는 하는데 계속적으로 됐을 때는 저희도 법적인 수사 조치를 의뢰하거나 이런 방향으로 진행을 하고 있습니다.

    ◇ 정관용> 지금 월급은 어느 정도나 되세요?

    ◆ 최일선> 사실 그 부분도 굉장히 열악한 부분인데 지금 연봉이 2700만 원으로 동결이 된 상황이라 1년을 일하나 20년을 일하나 1년차든 직급이 팀장이든 2700만 원의 동일한 상황으로 책정이 되어 있기 때문에 아까 말씀드렸지만 상담원 수를 늘리려면 예산이 책정돼 있어서 임금을 오히려 줄여야 하는.

    ◇ 정관용> 딱 돈이 묶여 있으니까 사람 더 뽑으려면 결국 임금을 깎을 수밖에 없는.

    ◆ 최일선> 네, 맞습니다.

    ◇ 정관용> 이거는 그러니까 무슨 복권기금 이런 데서 나올 게 아니라 본예산으로 제대로 예산을 배정하고 상담기관 수도 늘리고 상담원도 더 많이 뽑고 이거밖에 방법이 없는 거로군요.

    ◆ 최일선> 현재로써는 국가에 대해, 국가가 1차적으로 아이들의 권리를 지켜야 될 책임이 있기 때문에 그 일들을 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예산을 책정하고 그런 일들을 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주는 게 아주 급한 문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 정관용> 알겠습니다. 여기까지 고맙습니다.

    ◆ 최일선> 감사합니다. 1인 시위 많이 참여 부탁드리겠습니다.

    ◇ 정관용> 은평아동보호전문기관 최일선 팀장이었습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