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드루킹 특검 "안타까운 마음"…'노회찬 수사' 잠정 중단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드루킹 특검 "안타까운 마음"…'노회찬 수사' 잠정 중단

    뉴스듣기

    허익범 특별검사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의 투신 사망으로 허익범 특별검사팀의 정치권을 겨냥한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 수사가 잠정 중단될 것으로 보인다.

    허 특검은 23일 오전 긴급 브리핑을 열고 노 원내대표의 투신 사망 소식에 대해 "굉장히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유가족에게도 깊이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통상적인 수사는 피의자가 사망한 경우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된다. 또 장례절차가 진행되는 동안 주요 피의자에 대한 소환조사도 잠정 중단된다.

    특검팀은 노 원내대표에 대해 공소권 없음으로 처분할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 수사 역시 당장 속도를 내기 어려운 상황이다.

    앞서 특검팀이 도모 변호사에 대해 청구했던 '1호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된데다 노 원내대표의 신상에도 변화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특검팀은 드루킹 일당이 지난 2016년 총선 직전 노 원내대표에게 2차례에 걸쳐 5000만원을 전달할 당시 도 변호사가 깊숙이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에서 수사에 나섰지만, 도 변호사가 증거를 위조해 무혐의 처분을 받아냈다는 게 특검팀의 수사결과다.

    따라서 도 변호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재청구해 신병을 확보한 뒤 정치권 불법자금 흐름을 캐겠다는 특검팀의 계획에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한편 이날 오전 스스로 목숨을 끊은 노 원내대표는 유서에서 "드루킹 관련 금전을 받은 사실이 있으나 청탁과 관련이 없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