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 대통령 "북미정상 약속 안지키면 국제사회 엄중한 심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문 대통령 "북미정상 약속 안지키면 국제사회 엄중한 심판"

    • 2018-07-13 14:32
    뉴스듣기

    싱가포르 렉처 뒤 청중 질의응답에 북미 정상 역할 강조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 지난한 과정 우려
    우여곡절을 겪더라도 결국 북미 정상들의 약속을 지킬 것

    (사진=청와대 제공)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해) 북미 정상이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믿는다"며 "만약에 국제사회 앞에서 정상이 직접 한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면 국제사회로부터 엄중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 오차드 호텔에서 '한국과 아세안, 동아시아 평화와 번영을 위한 상생의 파트너'를 주제로 열린 '싱가포르 렉처' 연설을 한 뒤 질의응답에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한 문제를 다루는데 있어 인내심과 압박을 어떻게 적절히 조합하느냐'는 한 청중의 질문을 받자, 현재의 한반도 비핵화 논의는 과거에 실패한 실무급 대화 형식이 아닌 북미 정상간 합의에 기초한 '탑다운' 방식임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 사이에 70년간의 적대 관계가 계속 되다가 양 정상이 처음으로 만났다"며 "북한 정권이 출범한 이후에 북한의 지도자가 미국의 대통령을 만난 것은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또 "양 정상이 직접 국제사회 앞에서 먼저 합의하고 약속하고, 그에 따라서 실무적인 협상을 해 나가는 탑다운 방식으로 접근하고 있는 것이 과거의 비핵화 논의와는 전혀 다르다"며 "저는 양 정상이 직접 국제사회에 약속을 했기 때문에 실무 협상과정에서는 여러 가지 우여곡절을 겪는다 하더라도 결국에는 정상들의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북미 정상 간 큰 틀의 합의를 이뤘다. 한마디로 요약하자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북한 체제에 대한 안전보장과 적대관계 종식을 서로 맞바꾸기로 한 것"이라며 "그러나 그것을 실제로 이행해 나가는 실무협상 과정에서는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는 식의 논쟁이 있을 수 있다"고 우려하기도 했다.

    하지만 "여러 어려운 과정을 극복하고 정상간 합의가 반드시 실행될 수 있도록 싱가포르를 비롯한 아세안 국가들과 국제사회가 함께 마음과 힘을 모아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미 정상간 합의와 약속을 재차 강조한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 비핵화 프로세스가 다소 소강 국면에 접어들었더라도 최종 목표를 향해 양국이 더욱 매진해야한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북미 양 당사자뿐 아니라 센토사 합의가 이뤄진 싱가포르는 물론 아세안 국가들과 국제사회가 한반도 상황을 주시하는 만큼, 한반도 비핵화 진행 과정에 상대국을 배려하며 책임있는 모습을 보여야한다는 점도 상기시킨 것으로 해석된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