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게임계 ''감성'' 바람…女心 홀린다

뉴스듣기


IT/과학

    게임계 ''감성'' 바람…女心 홀린다

    뉴스듣기

    ''프리우스'' 감정 교류 게임 여성유저 잡아 대작예감

    감성을 자극하는 게임이 여심(女心)을 잡고 있다. 직원들과 감성을 나누는 적극적인 CEO때문에 매출이 올라가는 기업도 있다. CF도 마찬가지다. 감성 경영, 감성 게임, 감성 마케팅. 올가을 게임 시장 트렌드는 ''감성''으로 요약된다.

    ◈ ''감성 광고''는 게이머의 마음을 사로잡는 접점

    1

     

    데이트를 즐기던 남녀의 다정스러운 모습이 펼쳐진다. 그러나 식탁위로 바퀴벌레가 지나가고 "무엇이 그를 이렇게 만들었나?"라는 멘트와 함께 남자는 게임 속에 전사로 바뀐다. 곧 이어 NHN에서 서비스하는 ''몬스터헌터 프런티어 온라인''의 게임세계가 펼쳐진다.

    또 다른 연인. 다정스럽게 꼬치를 하나씩 쏙쏙 빼 먹는다. 장난기가 발동한 남자가 남아있는 꼬치를 다 먹어치우고 "그녀의 변신이 시작된다"는 멘트와 함께 무쇠팔을 장착한 여성의 공격이 시작된다. 역시 NHN이 서비스하는 ''아틀란티카''의 광고다.

    지금까지 게임광고가 게임화면을 중심으로 그 기능을 알리는 데 집중했다면 NHN의 이번 광고는 생활 속 스토리를 활용, 게이머에게 감성적으로 접근하는 데 중점을 뒀다.

    ◈ 여심(女心)을 잡는 ''감성 게임''이 곧 성공

    2

     

    CJ인터넷의 기대작 ''프리우스 온라인(이하 프리우스)''은 ''감성''을 전면에 내세운 게임이다. 게이머가 감정적으로 교류할 수 있는 인공지능 파트너인 ''아니마''가 등장한다.

    게임에서 처음 만나는 아니마는 말이 없지만 질문에 성실히 답해주면 친밀도가 오르며 말이 많아진다. 아니마와 게이머는 ''교류''와 ''수호''라는 두 가지 경로를 통해 자연스럽게 상호 교감하게 된다.

    전투와 대화를 거듭하다 보면 아니마와 게이머는 일체화된 동질감을 갖게 되며, 게이머는 더욱 게임에 몰입하게 된다. 베타테스트 기간 동안 여성 유저가 전체 유저 중 무려 30%를 넘게 차지, 감성으로 여심을 잡는 이례적인 기록을 세웠다.

    ◈ ''감성 경영''으로 조직이 즐거우면 매출이 쑥쑥

    3

     

    직원을 대상으로 한 감성 경영도 활발하다.[BestNocut_R]

    네오위즈게임즈 최관호 대표이사는 직원들과 감성을 나누는 데 적극적이다. 특히 신입사원들과의 점심미팅은 최대표가 빼놓지 않고 참석하는 자리다. 새로운 직원들과 점심을 함께 먹으며 이들의 이름을 일일이 불러주고, 자신의 인생경험을 들려주기도 한다.

    또 다른 방법은 e메일로 매월 초 전 직원에게 편지를 쓰는 것이다. ''사랑하고 존경하는 네오위즌 여러분''이라는 인사로 시작하는 편지에는 회사의 비전과 경영 철학을 제시할 뿐 아니라 작은 고민들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으며 임직원들의 조언을 구하기도 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