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드루킹, 정의당→문재인→안희정→다음은 한국당?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드루킹, 정의당→문재인→안희정→다음은 한국당?

    뉴스듣기

    정의당·친문·안희정 실패후 "한국당에도 손댈수 있다"는 얘기 나와

    친문(친문재인)에서 반문(반문재인)으로 돌아선 드루킹의 정치적 행보와 관련해 경제적공진화모임의 회원이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의미심장한 발언을 했다.

    익명으로 나온 해당 회원은 온라인에서 친문 활동을 했던 드루킹이 인사청탁 과정에서 친문 핵심인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과 틀어지면서 안희정 전 충남지사쪽으로 접근했고, 안 전 지사가 성폭행 의혹 사건으로 정치적 타격을 입자 "'자유한국당 쪽도 손을 댈 수 있다' 이런 형태까지도 얘기가 나왔던 것 같다"고 밝혔다.

    이는 드루킹이 애초 진보진영에서 활동했지만 조직 유지를 위해 정파를 넘나들수 있다는 의미다.

    실제로 드루킹은 처음 정의당에 접근해 노회찬 원내대표와 심상정 의원, 유시민 작가 등 유명 정치인을 각각 2014년 6월과 2016년 10월 자신이 주최한 행사에 초대하는 데 성공했다.

    드루킹은 20대 국회의원 선거 당시 노 원내대표 선거캠프 자원봉사자에게 돈을 건네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처벌은 사실이 뒤늦게 확인되기도 했다. 이 돈의 출처는 경공모 회원들에게 모은 돈이었다.

    이후 드루킹은 정치적 세력이 더 큰 민주당 친문쪽에 접근했고, 정권 교체이후 인사청탁 과정에서 김 의원과 멀어졌다. 지난 대선 과정에서 문 대통령을 돕기 위해 '선플운동'을 한 결과를 SNS로 보냈는데 김 의원이 확인도 하지 않자 "(드루킹이 김 의원이) '괘씸하다' 이런 얘기도 했었고. 그래서 뒤에 상황이 안 좋아질 때는 그래서 협박을 했다(는 얘기도 했다)"고 이 회원은 전했다.

    그러면서 "이쪽이 아니면 다른 쪽을 또 뚫을 것이다"라는 말을 했는데 이 과정에서 첫 타깃은 안 전 지사였다고 한다.

    이 회원은 "일단 그다음으로는 안희정 쪽을 줄을 대려고 했었고. 실제로 강연도 왔었고. 또 최근에는 상황이 심각해지니까 드루킹이 '결국 이쪽도 양아치다, 정치인들이'(라고 말했다)"고 말했다. 심각한 상황은 안 전 지사의 성폭행 의혹 사건을 말하는 것으로 보인다.

    진보쪽에서 입지확대가 어렵게 되자 다음 차선책으로 나온게 제1 야당인 한국당이었다는 이 회원을 설명인 것이다.

    경공모 사정을 잘 아는 인사도 "내부에서 한국당하고 접촉하려 한다는 설이 돈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인사는 '드루킹이 진보쪽 인물인데 어떻게 보수쪽과 손을 잡을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처음 정의당과 접촉하고 다음 안 전 지사 쪽에 줄을 대려했고 친문으도 시도했지만 다 실패했다"면서 "그러면 자기 조직을 유지하기 위해 선을 댈수 있는 곳은 한국당 밖에 없다"고 대답했다.

    이어 "드루킹이 원래 진보성향이이긴 하지만 그의 목표는 조직유지가 최우선"이라며 "조직유지를 위해선 정파를 얼마든지 뛰어넘을 수 있는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드루킹에 대한 정치권 배후설에 대해서 경공모 회원은 "좀 황당하다"면서 "경공모가 '지금 우리가 오히려 정치인들을 움직이고 조종하는 것이다' '우리가 어떤 정치인들의 어떤 팬카페 이 수준이 아니라, 우리가 스스로 선택해서 정치인들을 좌지우지할 수 있다'고 회원들을 믿고, 드루킹도 그렇게 생각한다"며 일축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