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혜진·임영희' 우리은행 주역 지켰다…이경은 FA시장 등장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농구/배구

    '박혜진·임영희' 우리은행 주역 지켰다…이경은 FA시장 등장

    뉴스듣기

    통합 6연패를 달성한 아산 우리은행의 임영희와 박혜진(사진 왼쪽부터)이 나란히 FA 재계약을 맺었다 (사진 제공=WKBL)

    박혜진과 임영희 등 여자프로농구 아산 우리은행의 통합 6연패를 이끈 주역들이 나란히 자유계약선수(FA) 재계약을 맺었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이 13일 발표한 2018년 FA 1차 협상 결과에 따르면 박혜진은 원소속구단인 우리은행과 계약기간 1년, 연봉 3억원에 FA 계약을 맺었다.

    최근 막을 내린 2017-2018시즌을 포함해 최근 5년동안 4번이나 정규리그 MVP를 차지한 박혜진은 WKBL 규정이 허용하는 최고 대우를 받았다. 3억원은 한 선수에게 줄 수 있는 연봉 상한선이다. 박혜진의 지난 시즌 연봉은 2억9천만원이다.

    위성우 우리은행 감독이 "우리 팀의 영원한 MVP"라고 칭찬하는 베테랑 임영희는 지난해보다 1천만원 인상된 연봉 1억5천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구단은 계약기간 2년을 보장했다.

    FA 최대어 중 한명으로 주목받았던 부천 KEB하나은행의 강이슬은 지난 시즌보다 8천만원 인상된 연봉 2억원에 3년 재계약을 체결했다.


    KEB하나은행은 백지은과 3년 연봉 1억3천만원(2500만원 인상)에, 김단비와 3년 연봉 1억원(3500만원 인상)에 각각 재계약을 맺었다. 각 연봉은 계약기간의 첫해 연봉을 의미한다.

    2017-2018시즌 준우승을 차지한 청주 KB스타즈는 김보미와 2년 연봉 1억원(1천만원 인상)에 협상을 마무리했다. 인천 신한은행은 3년 연봉 8천만원(2천만원 인상)의 조건으로 유승희를 잔류시켰다.

    모기업의 농구단 운영 포기로 분위기가 어수선한 구리 KDB생명은 한채진과 조은주를 잔류시켰다. 하지만 선수들은 계약기간과 연봉에서 손해를 감수할 수밖에 없었다.

    한채진은 계약기간 10개월, 연봉 1억5천만원(3천만원 삭감)에 계약했고 조은주는 계약기간 10개월, 연봉 8천만원(1억원 삭감)에 도장을 찍었다.

    KDB생명의 간판 가드 이경은은 협상이 결렬돼 FA 시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경은의 제시액은 2억원 하지만 구단 제시액은 1억5천만원으로 온도차가 컸다.

    용인 삼성생명의 포워드 고아라 역시 FA 시장에 등장했다. 선수 제시액(1억6천만원)과 구단 제시액(1억5천만원)의 차이는 크지 않았다.

    KEB하나은행의 염윤아는 2억5천만원을 요구했으나 구단 제시액 2억원과는 차이가 컸다.

    원소속구단과 1차 협상이 결렬된 FA들은 오는 14일부터 23일까지 타 구단과 협상 테이블을 차린다. 타 구단과 계약을 맺기 위해서는 선수가 1차 협상 때 제시한 금액보다 높은 금액을 제시받아야만 한다.

    이 기간 합의를 이루지 못하면 24일부터 28일까지 원소속구단과 재협상을 벌인다.

    한편, 허윤자(삼성생명)와 김연주(신한은행), 박소영(신한은행), 박언주(KEB하나은행)는 은퇴를 선언했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