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원자력연, 경주 양성자가속기연구센터 종합준공식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전

    원자력연, 경주 양성자가속기연구센터 종합준공식

    뉴스듣기

    (사진 왼쪽에서 6번째부터) 배태민 국립중앙과학관장, 최양식 경주시장, 김장주 경상북도 행정부지사, 하재주 한국원자력연구원장,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한국원자력연구원은 5일 경북 경주시 건천읍 현지에서 양성자가속기연구센터 종합준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경주 양성자가속기연구센터는 지난 2002년 정부의 양성자기반공학기술개발사업으로 시작해 2006년 경주시가 연구센터 부지를 제공하고 연구지원시설 건설에 착수하면서 본궤도에 올랐다.

    이어 2012년 100MeV 양성자가속기와 빔 라인 2기를 구축하는 한편 가속기동, 수전설비동, 유틸리티동, 오폐수처리동, 안내동을 완공하고, 2015년 빔이용연구동, 2016년 숙소동, 그리고 올 2월 관리동까지 모든 연구지원시설을 완공하기에 이르렀다.

    부지면적 44만㎡에 2개 연구시설과 6개 지원시설로 구성된 양성자가속기연구센터는 정부 예산 1836억 원과 지자체 예산 1182억 원이 투입됐다.

    양성자가속기는 양성자를 빛의 속도(초당 30만km) 가까이 가속시키는 장치로, 가속된 양성자가 물질과 부딪힐 때 그 속도에 따라 물질의 성질을 변화시키거나 새로운 물질을 만들어내는 원리를 이용해 다양한 분야의 첨단 기술 개발에 활용된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자체 기술로 개발한 양성자가속기는 미국, 일본에 이은 세계 3번째의 대용량 선형 양성자가속기로, 나노(나노입자 제조 및 가공), IT(고효율 전력반도체 소자 개발), 생명공학(신종 유전자원 개발), 우주 항공(내방사선 부품 개발), 의료(의료용 동위원소 생산) 등 다양한 연구개발 및 산업 분야에 활용 가능하다.

    지난해까지 40개 산업체, 177개 대학, 47개 연구기관 등 산학연 300여 개 기관에서 2500여 명의 연구자가 양성자가속기와 이온빔 장치를 이용한 연구를 수행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