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눈물 흘린 日 후지사와 "자신감 넘친 김은정, 존경스럽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일반

    눈물 흘린 日 후지사와 "자신감 넘친 김은정, 존경스럽다"

    • 2018-02-24 00:24
    뉴스듣기

    "분하지만 한국의 좋은 샷에 박수를 보낼 수밖에 없었다"

    일본 여자 컬링대표팀의 스킵 후지사와 사츠키가 23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준결승전에서 한국에 패한 뒤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보였다. (사진=노컷뉴스)
    시종일관 밝은 모습을 유지하던 일본 여자 컬링대표팀의 스킵 후지사와 사츠키가 결국 눈물을 흘렸다. 결승으로 가는 길목에서 한국에 패해 흘린 아쉬움의 눈물이다.

    일본은 23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준결승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한국에 7-8로 패했다.

    경기를 마친 후지사와는 "분하다. 지금 기분을 이 한마디로 표현할 수밖에 없다"고 경기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이어 "초반에 3점을 잃었다. 올림픽이란 이런 곳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하지만 좋은 샷도 많이 나왔고 나 자신과 팀을 믿고 끝까지 싸웠다"고 덧붙였다.

    매 경기 미소를 잃지 않았던 후지사와. 하지만 마음속 긍정은 계속 유지하고 있었다. 그는 "아이스 상태는 예선 때보다 좋았다. 1엔드 이후 아이스 리딩도 잘 됐다. 팀원들과 소통 역시 좋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승자를 예우하는 모습도 보였다. 후지사와는 "10엔드에서 원하는 모양이 나왔다. 좋은 타이밍에 작전타임도 진행됐다. 여기서 상대가 잘하면 진다는 생각에 머릿속이 백지상태가 됐다"면서 "11엔드에서 한국의 좋은 샷을 보고 박수를 보낼 수밖에 없었다. '아~ 졌다'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일본 여자 컬링대표팀이 23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한국과 준결승전을 치르고 있다. (사진=노컷뉴스)
    여자 컬링 한일전은 이번이 두 번째였다. 앞서 예선전에서는 일본이 5-7로 역전승을 거뒀다. 하지만 이번에는 한국이 웃었다.

    후지사와는 "역시 예선 1위를 차지한 팀인 만큼 컨디션이 좋아 보였다"며 "특히 스킵이 팀을 잘 이끌어갔다. 자신감이 묻어나는 느낌이 나서 존경스러웠다"고 한국의 스킵 김은정을 칭찬했다.

    경기를 마치고 눈물을 보인 후지사와는 "단지 분해서 눈물이 나왔다. 우리가 한 것이 틀리지 않았다고 생각했다"며 "조금 더 완벽했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에 눈물이 흘렀다"고 전하며 흐르는 눈물을 연신 닦아냈다.

    비록 결승 무대 진출에는 진출하지 못했지만 일본은 24일 영국과 동메달을 놓고 일전을 벌인다. 후지사와는 "솔직히 아직도 분하지만 아직 경기가 남았다. 어린 시절부터 올림픽을 꿈꿔왔다. 자신감을 갖고 마지막 경기에 나서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