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회찬 "채용비리 1%라도 나오면 의원직 사퇴…권성동도 약속해주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노회찬 "채용비리 1%라도 나오면 의원직 사퇴…권성동도 약속해주길"

    뉴스듣기

    당황한 권성동 "왜 물귀신처럼 위원장까지"

    정의당 노회찬 의원.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정의당 노회찬 의원은 22일 자신의 전 비서관이 법무부 공채에 채용된 것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이 채용비리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1%라도 연루된 사실이 있으면 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노 의원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신상발언을 통해 "해당 비서관이 법무부 공채에 응모했는지도 몰랐다"며 "모든 일이 다 끝난 후에 인사하러 와서 그때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채용) 전후 과정에서 직·간접적으로든 어떤 방식으로든 채용과 관련한 부탁이나 청탁을 한 바가 없다"며 "1%라도 사실과 다를 경우 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면서 "모든 조사에도 성실히 응할 것"이라면서 한국당의 의혹제기에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했다.

    노 의원은 "이러한 의혹제기는 최근 불거진 강원랜드 불법 채용비리 사건을 물타기 하기 위해 침소봉대한 것으로 근거없이 확산되고 있다"고 했다.

    노 의원은 해명이 끝난 뒤 한국당 권성동 법사위원장 쪽으로 시선을 돌렸다. 그러면서 "강원랜드 채용비리와 관련해 수사를 받는 권성동 위원장도 검찰 수사와 무관하게 부정청탁 사실이 있으면 물러나겠다고 약속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당황한 권 위원장은 "본인 신상만 얘기하면 되지 왜 위원장까지 물귀신처럼 끌어들이냐"고 반문하며 "법사위원의 (전) 비서관이 법무부 직원으로 간 것은 누가봐도 정상이 아니"라고 했다.

    그러자 노 의원은 언성을 높이며 "수사를 받는 사람이 사개특위 위원으로 있는 것은 어떠냐"고 받아쳤다. 강원랜드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는 한국당 염동열 의원이 사개특위에 소속된 것을 겨냥한 발언이다.

    노 의원은 발언을 마친 뒤 국회 정론관에서 별도의 기자회견을 열고 채용비리 의혹을 제기한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김진태 법사위 간사에게 "증거를 내놓으라"고 촉구했다.

    노 의원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증거나 근거가 있다면 김영란법 협의든 뭐든 얼른 들고 검찰에 갖다주기를 강력히 원한다"며 "그러한 증거들이 없다면 법적 조치 등의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