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올림픽 마친 女 아이스하키, 햄버거부터 찾은 이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올림픽 마친 女 아이스하키, 햄버거부터 찾은 이유

    • 2018-02-20 16:42
    뉴스듣기

    새라 머리 감독의 엄격한 식단 조절에 패스트푸드 금지령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의 주전 골리 신소정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모든 일정을 마친 뒤 7년간 먹지 않았던 햄버거를 가장 먼저 찾았다.(사진=노컷뉴스)
    “햄버거요! 햄버거 먹을래요.”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은 20일 강원도 강릉의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스웨덴과 7-8위전을 끝으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모든 공식일정을 마무리했다.

    ‘꿈의 무대’였던 올림픽에서 5경기를 치러 모두 패한 단일팀은 8개국 가운데 최하위에 그쳤지만 기대 이상의 경쟁력을 보여주며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의 밝은 미래를 확인했다.

    그렇다면 모든 일정을 마치고 폐막까지 5일 남은 올림픽 기간 아이스하키 선수들은 과연 무엇을 가장 하고 싶을까.

    일단 공식 일정은 마무리됐지만 선수들은 폐회식까지 남는다. 선수들은 다른 종목의 경기를 보며 막바지에 접어든 올림픽 분위기를 느낄 예정이다. 새라 머리 감독은 12명의 북한 선수들을 마지막까지 지도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이 보다 더 선수들이 원했던 것은 따로 있다. 바로 햄버거다.

    이번 대회에서 침묵하던 '에이스' 박종아의 패스를 받아 단일팀의 대회 두 번째 골을 넣은 한수진은 대표팀 내 가장 맏언니다. 하지만 한수진도 대회가 끝나자 가장 먼저 햄버거와 감자튀김을 찾았다.(사진=노컷뉴스)
    새라 머리 감독은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의 지휘봉을 잡은 이후 선수들에게 엄격하게 패스트푸드의 섭취를 막았다. 10대 후반부터 20대 초반의 어린 선수들이 많은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은 좋아하는 패스트푸드도 제대로 먹지 못하는 고통 아닌 고통의 시간을 견뎌야 했다는 복수의 아이스하키 관계자의 증언도 있었다.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의 주전 골리 신소정은 “7년 동안 햄버거를 끊었다. 일단 햄버거부터 먹겠다”고 격앙된 목소리로 기뻐했다. 팀 내 최연장자인 한수진도 “선수들과 햄버거와 프렌치프라이를 실컷 먹겠다”며 연신 환하게 웃었다.

    새라 머리 감독과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의 올림픽은 공식적으로 끝났다. 하지만 선수들이 햄버거와 함께 즐길 올림픽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이다.

    ★“단일팀의 기회가 또 있기를…” 머리 감독의 마지막 바람

    ★마지막도 아쉬운 패배, 단일팀 8위로 올림픽 마무리

    ★끝내 참을 수 없던 서영우의 뜨거운 눈물

    ★‘金’ 기대주의 발목을 잡은 1차 시기의 불운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