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 도심의 '설날 잔치'…문화·예술행사 다채로와

뉴스듣기


사회 일반

    서울 도심의 '설날 잔치'…문화·예술행사 다채로와

    뉴스듣기

     

    설 연휴를 맞아 서울시내 곳곳에서 시민과 역귀성객을 위한 설맞이 행사가 펼쳐진다. 서울시 주요 문화시설에서 명절 세시풍속과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다.

    16일 오후 1시 돈화문 국악당에서는 한복디자이너 ‘여백선옥’과 함께 오색 보자기로 주머니, 머리핀 등을 만들어 볼 수 있다. 오후 3시에는 아쟁, 대금, 해금, 거문고로 구성된 즉흥음악단체 ‘4인놀이’는 설 특별공연이 펼쳐진다.

    '남산골 한옥마을'에서는 16일부터 17일까지 이틀 동안 세시 풍속과 민속 놀이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된다. 전통음악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공연들도 준비돼 있다.

    서울역사박물관은 17일 공연과 체험, 놀이 등이 어우러진 '설맞이 한마당'행사를 개최한다.

    한성백제박물관도 같은날 오후 '설날 박물관 큰잔치'를 열고 풍물 놀이와 전통 공예 체험 행사 등을 진행한다.

    이밖에도 서울대공원과 서울시민청 등에서 예술가들의 공연과 민속놀이 등 야외 프로그램이 연휴 기간 내내 펼쳐진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