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사는 것도 가는 것도 혼자'…50대 여성 고독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사는 것도 가는 것도 혼자'…50대 여성 고독사

    뉴스듣기

    부산에서 기초생활수급에 의지해 혼자 살던 5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13일 오전 11시 10분쯤 부산 북구 덕천동의 한 아파트 거실에서 김모(57·여)씨가 숨져 있는 것을 경찰이 발견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10년 전 사업에 실패한 남편과 이혼한 뒤 혼자 살아왔으며, 우울증과 조현병 등을 겪어왔다.

    경찰은 "지난 1일부터 여동생이 연락되지 않는다"는 A씨의 친오빠 B(65)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숨진 A씨를 발견했다.

    발견 당시 A씨는 거실에 쓰러진 채 숨져 있었으며, 이미 심하게 부패한 상태였다.

    경찰은 우울증을 겪는 A씨가 음식을 제때 섭취하지 않아 영양 결핍으로 숨졌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