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컷V] 제명된 류여해, '폭로' 그리고 '콘서트'

뉴스듣기


국회/정당

    [노컷V] 제명된 류여해, '폭로' 그리고 '콘서트'

    뉴스듣기


    [YouTube 영상보기] [무료 구독하기] [nocutV 바로가기]


    자유한국당에서 제명된 류여해 전 최고위원이 27일 오후 국회 도서관에서 경고 처분을 받은 정준길 전 대변인과 함께 류여해-정준길 '대한민국의 희망, RYU-WAY' 출판기념회 및 북 콘서트를 개최했다.

    전날 류 전 최고위원은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 '제명' 징계 발표 뒤 기자들과 만나 홍준표 당대표가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고 폭로했다.

    류 전 최고위원은 "(홍 대표가)저를 주모라고 하기도 했고 최고위원회의 안에서 여자는 조용히 앉아서 밤에만 쓴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여자는) 국회에 있는 게 아니라, '쓰는' 용도(라고 했다)"라고 거듭 강조한 그는 "최고위원회의 (전에) 옆에 앉아있으면 회의 가기 전 '너는 말하지 마라. 여자는 가만 있는 게 제일 이쁘다'고 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27일 열릴)토크콘서트에서도 이야기를 밝히겠지만, 최고위에서 제 입에 재갈을 물리려는 사람들이 많았다"고 말해 27일 오후 2시 국회에서 예정된 자신의 토크콘서트에서 더 많은 폭로가 이어질 것임을 시사했다.

    자유한국당에서 제명된 류여해 전 최고위원이 27일 오후 국회 도서관에서 류여해-정준길 '대한민국의 희망, RYU-WAY' 출판기념회 및 토크콘서트를 갖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이날 열린 토크콘서트에는 적지 않은 취재인이 몰렸고, 류 전 최고위원의 '정치 역정'보다 홍 대표에 대한 새로운 폭로를 내놓을 지 궁금해했다.

    큰 절을 하며 결의에 가득찬 얼굴로 토크콘서트를 시작한 류 전 최고위원. 그는 어제 예고했던 대로 홍 대표를 향해 폭로의 포문을 열었을까?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