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제6회 천인갈채상, 고형숙·이상한계절 선정

뉴스듣기


전북

    제6회 천인갈채상, 고형숙·이상한계절 선정

    뉴스듣기
    제6회 천인갈채상 수상자로 선정된 고형숙 씨와 남성듀오 이상한계절. (사진=천년전주사랑모임 제공)

     

    전북지역 문화예술의 발전과 활성화를 위해 시민들이 상금을 모으고 투표를 통해 수상자를 정하는 천인갈채상에 화가 고형숙 씨와 남성듀오 이상한계절이 선정됐다.

    (사)천년전주사랑모임(이사장 김완주)은 제6회 천인갈채상 수상자 결정을 위한 투표 결과 고형숙 씨와 이상한계절이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한국화가이자 전시기획자인 고형숙(42) 씨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미술로창 잡담클럽'을 기획해 4년째 매주 수요일 지역 전시장을 돌며 미술작품을 관람하고 있다. 올해는 '2017 대한민국 독서대전', '도민문화예술 인문클래스-전라북도 잡학다식' 등에 기획자로 참여했다.

    김은총·박경재(29) 씨가 2011년 결성한 밴드 '이상한 계절'은 지역음악 자급자족을 기치로 전북지역에서 400여 차례 이상의 공연을 하고 음반 제작을 해왔다. 올해는 전주문화재단 선미촌프로젝트 '안녕, 선미', 지역 내 정기공연 '다움콘서트, '방가르드 인 서학' 등에서 활발하게 활동해 왔다.

    천인갈채상은 전북지역에서 한 해 동안 가장 열심히 활동한 젊은 예술인을 선정해 진흥기금 각 500만 원씩을 지원한다.

    1000명의 시민이 각 1만원씩 모금하고 모바일 투표를 통해 수상자를 선정하는 방식이다.

    시상식은 오는 29일 오후 6시 전주 송정원에서 진행된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