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발리섬 화산재 바람 따라 공항폐쇄 반복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아시아/호주

    발리섬 화산재 바람 따라 공항폐쇄 반복

    뉴스듣기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인도네시아 발리 섬 화산재가 가까이에 있는 롬복 섬으로 날아가면서 롬복 프라야 국제공항이 다시 폐쇄됐다.

    인도네시아 국영 항공관제기구 에어나브는 30일 오전(현지시간)에 프라야 국제공항 운영을 당분간 중단한다고 밝혔다.

    발리 섬 최고봉인 아궁 화산은 25일부터 본격적인 분화 단계에 접어들었다. 지금도 높이 2천미터까지 화산재가 솟구치고 있다고 목격자들이 전했다.

    프라야 국제공항은 아궁 화산 분화구에서 동남동쪽으로 95㎞ 떨어져 있다. 26일과 27일에도 한때 운영이 중단됐었다.

    분화구 남서쪽 57㎞에 있는 발리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은 27일 오전부터 폐쇄됐다가 29일 오후부터 정상 운영중이다. 풍향이 바뀌어 화산재 영향권에서 벗어났기 때문이다.

    앞으로도 바람 방향에 따라 발리 국제공항과 롬복 국제공항이 폐쇄와 운영 재개를 반복할 것으로 예상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