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 총리 "오늘 특별재난지역 대통령에 재가 요청"

뉴스듣기


총리실

    이 총리 "오늘 특별재난지역 대통령에 재가 요청"

    뉴스듣기

    "국민 여러분의 사랑이 포항시민들 덜 외롭게 할 것"

    이낙연 총리 (사진=총리실 제공/자료사진)

     

    이낙연 국무총리는 20일 포항 지진 대책과 관련해 "오늘 특별재난지역 선포 건의안을 심의해 대통령께 재가를 요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제2차 포항지진 관계장관회의'에서 "정부는 지진이 난 바로 다음날 40억 원의 재난안전 특별교부세를 포항에 보낸 바가 있다"며, 이런 계획을 밝혔다.

    이 총리는 "포항에서 지진이 발생한 지 엿새째이다. 여진의 횟수는 경주에 비해 적다고 하지만, 오늘 아침에도 3.6 규모의 여진이 발생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날씨도 추운데, 불편과 불안을 계속 겪는 포항시민 여러분께 뭐라고 위로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그동안 먼 곳에서 포항까지 달려 와주신 자원봉사자 여러분께 한없는 감사를 드린다. 그리고 오늘부터 방송사들을 비롯해 성금 모금 운동이 시작된다"며, "저도 앞장서서 동참하겠지만, 국민 여러분께서 함께 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바로 국민 여러분의 그러한 사랑이 포항시민들을 덜 외롭게 하고 덜 어렵게 할 것이다. 국민 여러분의 사랑을 호소 드린다"고 이 총리는 덧붙였다.

    이 총리는 "이제 남은 문제는 임시거처의 빠른 정비, 확보 그리고 수능의 현명한 관리 등등"이라며, "또 하나가 있다면 우리가 지진에 대해서는 익숙하지 않은 국가이기 때문에 현장에서 안전수칙이 제대로 이행되고 있느냐 라든가 하는 등등의 문제가 계속 나올 수 있을 것이다. 건물의 내진설계와 같은 문제는 시일이 많이 소요되는 문제인데, 한꺼번에 모든 걸 다하기는 어렵겠지만, 그러나 필요한 것은 단계별로 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