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앗 내 문제집!' 버린 책 찾으러 오밤중 교실 찾은 수험생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교육

    '앗 내 문제집!' 버린 책 찾으러 오밤중 교실 찾은 수험생들

    뉴스듣기

    사상 초유의 수능 연기 사태에 학원가도 '어수선'

    서울 양천구 목동의 한 학원. 복도 한 켠에 수험생들이 버리고 간 수험서가 쌓여 있다. (사진=김명지 기자)
    포항 지진으로 인한 초유의 수능 연기 사태에 수능을 하루 앞두고 홀가분한 마음으로 수험서를 버렸던 수험생들이 이를 되찾으러 다시 교실로 향했다.

    15일 오후 8시 20분쯤 교육부가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오는 23일로 연기하겠다"고 발표한지 30여 분이 지나자 서울 학원가는 부랴부랴 되돌아온 학생들로 어수선한 분위기를 빚어냈다.

    학원 복도 한 켠에 잔뜩 쌓인 문제집들은 덩그러니 학생들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었다.

    문제집 더미를 헤집던 학생들은 사상 초유의 수능 연기 사태에 "당황스럽다"며 허탈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수험생 박소은(19) 양은 "부모님이 바로 문자메시지로 '괜찮냐'는데 전국의 수험생 모두가 '멘탈'이 깨졌을 것"이라며 "이날만 보고 달려왔는데 참 허망하고 왜 공부를 했나 싶기까지 하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상기된 모습의 권순우(22) 씨 역시 "책을 찾고는 있는데 너무 산더미 같다"며 "수능이 연기될 거란 생각은 아예 못 했는데, 너무 갑작스럽고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갑작스러운 사태에 학원가는 그야말로 '비상'이었다. 양천구 목동에서 '에스학원'을 운영하는 남재현 원장은 "수능은 부득이하게 연기됐지만 진짜 문제는 그 다음"이라며 "논술이나 특기자 전형 등에 대해 각 대학들이 어떻게 반응하느냐에 따라 혼선이 정리될 것 같다"며 정신 없이 걸려오는 전화를 받았다.

    이런 상황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고자 노력하는 수험생들도 있었다.

    이번 일주일을 새로운 기회로 삼으려 마음을 다진 유환희(20) 씨는 "수능이 끝나길 기다렸던 마음에 처음엔 동요됐다"면서도 "좀 더 생각해보니 일주일 동안 실력을 향상시키면 된다고 긍정적으로 여기게 됐다"고 말했다.

    같은 수험생으로서 지진이 발생한 경북 포항시의 수험생들을 걱정하는 마음도 보였다.

    노준형(19) 군은 "수능 준비도 다 끝냈고 책도 몇 개 버려서 첨엔 화도 났지만 포항 학생들을 생각하면 그럴 수도 있겠다 싶다"며 "지금은 괜찮다"고 밝은 표정을 지었다. 노 군은 "남은 일주일은 자료들을 마저 풀고 새로운 자료를 사든지 하면서 보내려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경찰청은 출제‧인쇄본부와 85개 시험지구에 총 356명의 경력을 배치해 오는 23일 수능시험일까지 철저한 경비 근무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