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매티스 "방위공약 확고…돌이킬 수 없는 한반도 비핵화가 목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방/외교

    매티스 "방위공약 확고…돌이킬 수 없는 한반도 비핵화가 목표"

    뉴스듣기

    한미일 3국 국방 장관 "미사일 경보훈련과 대잠전 훈련 지속"

    23일 한미일 3국 국방부 장관이 회담에 앞서 손을 잡으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국방부 제공)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23일 "우리의 목표는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없는 비핵화"라고 밝혔다.

    국방부에 따르면 매티스 장관은 이날 필리핀 클라크에서 개최된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ADMM Plus)를 계기로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오노데라 이쓰노리(小野寺五典) 일본 방위상과 가진 한미일 3국 국방장관회담 모두 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매티스 장관은 "북한의 도발은 지역 및 세계 안보를 위협하고 있으며, 우리는 가능한 가장 가까운 관계와 투명한 의사소통 구축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다"며 "대한민국 방어에 대한 미국의 공약은 철석같이 유지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송 장관은 "우리의 3자간 안보 협력은 북한의 핵 및 미사일 위협을 억제하고 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담당해 왔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또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 계속 커지고 있는 시점에서 정직하고 솔직한 대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오노데라 방위상은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능력은 전례 없이 위험하고 임박한 수준으로 증가했으며 우리는 그러한 위협 수준에 대해 다른 대응책을 조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일본은 모든 옵션이 테이블에 있다는 미국의 정책을 강력히 지지한다"고 밝히고 "우리는 3자간 방위 협력을 더욱 심화시키고 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3국 장관은 또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처하기 위한 정보공유 및 美 전략폭격기와 연합 비행훈련 등 공동의 노력을 높이 평가하고 앞으로도 미사일 경보훈련과 대잠전 훈련도 지속적으로 실시하기로 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