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촬영 중 상대 여배우 성추행 배우 2심서 유죄

뉴스듣기


법조

    촬영 중 상대 여배우 성추행 배우 2심서 유죄

    뉴스듣기

    법원 "연기 중에도 여성의 성적 자기결정권은 보호돼야"

     

    영화 촬영 중 상대 여배우를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남성 배우가 1심과 달리 항소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8부(강승준 부장판사)는 배우 A씨의 강제추행 혐의를 유죄로 인정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고 15일 밝혔다.

    재판부는 피해자가 사건 직후 촬영장에서 눈물을 흘리며 사과를 요구하자 A씨가 잘못을 적극 부인하지 못한 점, 이 일로 A씨가 영화에서 중도 하차한 점 등을 근거로 이같이 판결했다.

    재판부는 "일부 노출과 성행위가 표현되는 영화 촬영 과정이라도 연기를 빌미로 강제추행 등 위법행위를 하는 것은 엄격히 구별돼야 하고, 연기 중에도 여성의 성적 자기결정권은 충분히 보호돼야 한다"고 밝혔다.

    A씨는 2015년 4월 성폭행 장면을 연기하면서, 사전 합의 없이 피해 여배우의 바지에 손을 넣어 신체 부위를 만지는 등 강제로 추행한 혐의로 같은 해 12월 재판에 넘겨졌다.

    앞서 1심은 "피해자가 당초 예상보다 훨씬 수위가 높은 폭력, 성폭행 연기를 했는데도 감독과 A씨가 충분히 사과하지 않자 억울한 마음을 다소 과장한 것으로 보인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