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 '어금니 아빠' 강남서 1인 퇴폐안마방 운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단독] '어금니 아빠' 강남서 1인 퇴폐안마방 운영

    뉴스듣기

    자신 얼굴 걸어놓고 업소 홍보… "난 삼류인생 자랑스러워, 적어도 아류는 아냐" 말해

    이 씨는 자신의 또 다른 휴대전화로 퇴폐 안마방 홍보를 이어갔다. 이 씨는 "삼류인생, 삼류의 삶, 난 삼류인생이 자랑스럽다. 적어도 아류가 아닌 것에 스스로 낮추라"라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 (사진=송영훈 기자)
    딸 친구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일명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이 최근까지 서울 강남 일대에서 1인 퇴폐 안마방을 운영한 것으로 확인되는 등 그의 이중생활이 서서히 드러나고 있다.

    CBS노컷뉴스 취재결과 이 씨는 강남 선릉역 일대에서 1인 퇴폐 안마방을 운영하며 인터넷 등 각종 안마업소 홍보사이트에도 자신의 업소를 홍보해왔다.

    이 씨가 운영한 업소는 겉으로는 일반 1인 마사지업소로 위장했으나 실제로는 자신이 직접 여성의 몸매를 품평하고 홍보하는 등 성매매 업소로 운영해왔다. 해당 업소는 지난 7월까지 왕성하게 운영된 것으로 보인다.

    퇴폐 안마방을 운영하는 과정에서 이 씨는 자신 소유의 또 다른 휴대전화 번호를 내걸고 영업을 하며 고객을 모집했다.

    해당번호로 등록된 카카오톡에서 이 씨는 자신의 얼굴을 게시하며 '이영학 업소'라고 소개하는 한편 '삼류인생, 삼류의 삶, 난 삼류인생이 자랑스럽다', '적어도 아류가 아닌 것에 스스로 낮추라'라는 다소 이해하기 어려운 글을 남기기도 했다.

    이 씨의 퇴폐업소를 이용한 고객들이 최근 7월까지 남긴 후기글. (사진=송영훈 기자)
    이 씨의 1인 퇴폐 안마방은 1회에 25만원에서 35만원에 달하는 높은 가격으로 일반업소보다 2배 가량 비싼 가격에 운영됐다. 각종 이벤트도 진행한 이 씨는 'VIP 코스를 2회 이상 이용할 경우 최고급 리무진으로 픽업해준다'는 등 조건을 내걸기도 했다.

    해당 사이트는 현재까지도 운영 중이며 이 씨가 직접 고객을 위장해 해당 업소가 성매매 업소라는 사실을 알렸다. 그는 댓글에 "원장님이 텐프로 출신이다", "일단 보면 안다, 원장님 몸매가 좋다", "솔직히 X방 풀살롱이 32공 근디 돈아까워"라고 자신의 업소를 홍보했다.

    무직으로 후원금이 줄어 우울증까지 걸렸다고 홍보한 이 씨가 외제차를 몰며 비교적 여유로운 생활을 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성매매 알선을 통한 수입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또, 후원금을 호소하면서 성매매 업소를 운영하는 이중생활 역시 고스란히 드러난 셈이다.

    한편 전날 조사 사흘 만에 피해 여중생에 대한 살인 혐의를 시인한 이 씨는 이날 서울 중랑구 자신의 자택에서 진행된 현장검증에서 태연히 범행을 재연했다.

    경찰은 이 씨의 범행동기와 함께 범행 전 스스로 목숨을 끊은 부인의 죽음에 대해서도 조사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