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감님은 한국당 지지도나 신경쓰길"…유승민 통합제안 일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영감님은 한국당 지지도나 신경쓰길"…유승민 통합제안 일축

    뉴스듣기

    "당대당 통합, 조건 안돼" 홍준표 대표 제안에 불쾌감 표시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은 11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양당 간 보수대통합을 제안한 것을 일축하면서 11월13일 전당대회를 예정대로 치르겠다는 뜻을 재차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홍 대표가 홍문표 사무총장에 바른정당 전대 전 보수대통합을 지시했다'는 지적에 대해 "우리 당 전당대회는 우리가 알아서 하는 것"이라며 강한 반감을 피력했다.

    그는 홍 대표의 통합 제안이 '당 대 당 통합'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도 "아직 제안이 없었다"면서 "전제해서 이야기할 것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저희는 계획대로 전당대회를 해서 당 지도부를 새로 뽑고 저희들의 길을 간다"고 말했다.

    '당 대 당 통합'이란 방식에 대해서도 "당 대 당 통합은 제가 생각하는 통합의 조건이 전혀 아니다"라며 "저는 한국당이 제대로 변해야 하고 제대로 변하려면 홍 대표나 한국당 지도부 같이 막말이나 하고 실망이나 주고, 저런 사람들부터 정신 차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홍 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지도부를 대화나 협상의 상대로 인정할 수 없다는 얘기다.

    홍 대표의 통합 제안을 '바른정당 흔들기'로 규정하며 강한 반감도 드러냈다. 유 의원은 "홍 대표가 자꾸 남의 당 전당대회를 방해하는 이런 행위를 저희로선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비판했다. 홍 대표를 '그 영감님'이라고 지목하며 "한국당 지지도나 신경쓰라고 말하고 싶다"고 질타했다.

    앞서 홍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바른정당 전당대회 전에 형식에 구애되지 말고 보수대통합을 할 수 있는 길을 사무총장이 중심이 돼서 공식적으로 시작해주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에 친박계 김태흠 최고위원이 "보수대통합은 당 대 당 통합이 돼야 한다"고 말을 보태자 "훌륭한 말씀"이라고 화답해 홍 대표 역시 '당 대 당 통합'에 동의한다는 해석이 제기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