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동성애 논란 촉발… 얼룩진 헌법개정 국민대토론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동성애 논란 촉발… 얼룩진 헌법개정 국민대토론회

    뉴스듣기

    토론회 모습. (사진=김민성 기자)
    헌법개정 국민대토론회(국회헌법개정특별위원회 주관) 7일 전북도청에서 열린 가운데 동성애 반대론자 수백명이 집회를 여는 등 마찰을 빚었다.

    집회 참석자들은 "'실질적 성평등'이라는 미명으로 동성애·동성혼을 헌법으로 합법화하게 놔둘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또, "동성애는 에이즈의 온상이며, 이를 합법화하려는 자는 나라를 말아먹는 매국노다"며 "동성애 합법화를 위한 개헌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토론회 출입이 일부 제한되면서 토론장인 전북도청 4층 대회의실 출입을 놓고도 입씨름이 벌어졌다.

    도청 관계자들은 "토론회 입장은 선착순으로 이뤄졌고, 준비한 자리가 가득 찼다"고 설명했으나 단체는 "동성애 찬성론자들만 골라서 입장시킨 것 같다"며 도청 청원경찰들과 실랑이를 벌이기도 했다.

    피켓시위 모습. (사진=김민성 기자)
    마찰은 토론시간에서도 발생했다. 동성애 반대자들은 피켓을 들고 시위를 하면서 토론자로 참석한 개헌특위 자문위원들을 비난했다.

    토론회에 참석한 한 교수는 "동성애를 왜 헌법으로 보장하려고 하느냐"는 비난을 들어야 했고 물리적 마찰까지 감수해야 했다.

    해당 교수는 휴식 시간에 "누군가 자신의 어깨를 때리기도 했다"며 "토론회에서 이같은 일이 일어날 줄 몰랐다"며 곤혹스러워 했다.

    토론회 과정에서 소란이 벌어지자 급기야 사회자인 김관영 국민의당 의원(48·군산)이 제지에 나서기도 했다.

    동성애 찬성론자로 비춰진 교수는 토론회가 끝난 뒤 경찰과 청원경찰 수십 명의 경호를 받아 토론회장을 빠져나가는 등 헌법개정 국민대토론회가 동성애 논란을 촉발하면서 어수선한 분위기에서 마무리됐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