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기태 감독의 고민 "내일 선발? 아직 모르겠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김기태 감독의 고민 "내일 선발? 아직 모르겠다…"

    뉴스듣기

    KIA 타이거즈 김기태 감독. (사진=KIA 제공)
    KIA 타이거즈 김기태 감독이 2위 두산 베어스와 경기를 앞두고 고민에 빠졌다. 두산과 2차전에 선발 투수로 나설 예정이던 임기준이 부상으로 인해 등판이 무산되면서 다른 선수를 물색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KIA와 두산은 31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경기를 치른다.

    단독 선두에 올라있는 KIA다. 그러나 두산과 격차는 단 2.5경기에 불과하다. 2연전을 모두 내준다 하더라도 1위 자리에서 내려오지는 않지만 0.5경기차로 바짝 추격을 허용하게 된다. 이 때문에 정규리그 우승에 한 걸음 다가서기 위해 이번 2연전에서 모두 승리를 챙겨야 한다.

    하지만 상황이 녹록지 않다. 경기전 만난 김기태 감독은 내일 선발을 묻는 말에 굳은 표정으로 "예정은 임기준이었다. 그러나 오전에 검진을 받은 결과 몸 상태가 별로 좋지 않다"며 "임기준을 빼고 정용운을 엔트리에 등록했다. 어제 김진우가 던지지 않았다면 좋았을 텐데…"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김진우는 전날 퓨처스리그 경기를 소화했다.

    임기준은 30일 삼성전에서 ⅓이닝을 던진 이후 통증을 느꼈고 결국 두산전 등판이 무산됐다. 김 감독은 "내일 선발은 팀 미팅을 통해 정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두산전 공격의 선봉장은 이명기가 맡는다. 이어 김선빈-로저 버나디나-최형우-나지완-안치홍-이범호-서동욱-김민식 순으로 타석에 들어선다.

    김 감독은 "최근 두산 경기를 보고 강하다고 느꼈다"면서 "이번 2연전이 재미있는 경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