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6만 운집 예상' 서울월드컵경기장, 1시간 일찍 오세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6만 운집 예상' 서울월드컵경기장, 1시간 일찍 오세요

    뉴스듣기

    축구협회, 이란전 앞두고 축구팬에 당부

    "8시 전까지 경기장에 오셔서 사전 응원을 함께 해주세요"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31일 저녁 9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이란과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9차전을 치른다.

    4승1무3패로 A조 2위에 올라있는 한국은 월드컵 최종예선 마지막 홈 경기에서 A조 선두 이란을 꺾고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한 걸음 다가선다는 각오다.

    이란은 최종예선 8경기 연속 무실점하며 무패(6승2무)로 일찌감치 본선행을 확정했다. 하지만 이란 역시 무실점과 무패 기록을 이어간다는 구상이라 아시아를 대표하는 두 축구 강국의 물러설 수 없는 한판이 예고됐다.

    이에 약 6만6000석 규모의 서울월드컵경기장은 일찌감치 만원 관중이 예고됐다. 평소보다 늦은 9시 경기지만 새롭게 축구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신태용 감독의 데뷔전이라는 점까지 더해져 많은 축구팬의 기대가 크다.

    이에 축구협회는 많은 축구팬이 몰려 혼잡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여유 있게 경기장을 찾아 달라고 당부했다.

    축구협회는 "경기시각에 임박해 경기장에 도착할 경우 입장까지 1시간 정도가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8시 전까지 경기장에 도착해 사전 응원을 함께 해 달라"고 공지했다.

    더 클릭!



    또 주차공간이 부족한 탓에 자가용보다는 대중교통을 이용해 경기장을 찾아달라며 특히 소지품이 없는 관중의 경우 북쪽과 동쪽 게이트를 통해 빠른 입장이 가능하다고 소개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